컨텐츠 바로가기

부산은행, 소상공인 지원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BNK부산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출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BNK부산은행은 오는 24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협약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지방은행에서는 유일하게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사업자등록증이나 각종 자료 등을 직접 제출하지 않아도 스크래핑(모바일 자동 서류제출)을 통해 모바일뱅킹 앱(App)에서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영업점에서도 신청 가능하며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대상자 중 고신용자는 부산은행 내부 심사를 거쳐 대출한도 1000만원, 1년간 고정금리 연 1.5%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중신용자도 지역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희망플러스 특례보증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