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0년 공공부문 일자리 16만개 증가…공무원 역대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첫 해인 2020년 공공부문 일자리가 전년 대비 16만개 넘게 늘었으며 50~60대 장·노년층에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공공부문 일자리 통계'에 따르면 2020년 공공부문 일자리는 276만6000개로 2019년 대비 16만4000개 증가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증가 폭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6년 이래 가장 컸다. 이 가운데 일반정부 일자리(237만5000개)가 15만5000개(7.0%) 늘었고, 공기업 일자리(39만1000개)도 9000개(2.3%) 증가했다.

총 취업자 수 대비 공공부문 일자리 비율은 0.7%포인트(P) 상승한 10.2%로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공공부문 일자리는 전 연령층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노년층의 증가 폭이 컸다. 60세 이상 공공부문 일자리는 1년 전 대비 4만6000개 늘었다. 50대 공공부문 일자리도 4만1000개 늘었다. 2020년 늘어난 공공부문 일자리의 절반은 50대 이상의 일자리였던 셈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정부 일자리정책 로드맵의 영향으로 경찰, 소방, 교육 등 공무원 수가 늘었고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코로나19 확산기 일자리 사업이 진행된 영향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가운데 전년과 동일한 사람이 계속해서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238만7000개, 이직이나 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20만6000개, 기업체 생성이나 사업확장으로 생긴 신규 일자리는 17만3000개로 각각 집계됐다.

근속기간은 3년 미만(30.6%)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0년 이상(21.2%), 10~20년 미만(21.0%), 5~10년 미만(15.8%) 순이었다.

정부 기관 일자리는 212만7000개로 나타났다. 공무원 일자리는 139만4000개로 비공무원(73만3000개)의 1.9배 수준이었다. 공무원 일자리는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2020년에도 전년 대비 3만5000개 늘었다.

최다현기자 da2109@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