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尹 찍으면 너 때문인줄 알아” 문파에 십자포화받은 李대변인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 대변인이 최근 “문파(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을 지칭하는 말)가 욕설 딥 페이크 영상을 제작‧배포할 것”이라는 주장을 제기한 것과 관련, 문 대통령 지지자와 이 후보 측 사이에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중앙일보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근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친여 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이른바 딥 페이크란 인공지능 기반의 이미지 합성 기술을 이용해 이 후보가 욕설을 내뱉는 장면을 설 연휴 전 배포할 계획임을 포착했다”며 “소위 문파로 불리기도 하며 똥파리로 비하 받고 있는 일부 세력에 의해 자행될 것이라고 한다”고 적었다.

중앙일보

현재 삭제된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어준 씨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후보 관련 딥 페이크 영상이 있다고 언급해 현 대변인의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중앙일보

[더레프트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친문 성향 커뮤니티의 회원들은 “증거 있냐”며 현 대변인 주장에 반발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현 대변인 주장에 대해 “확실한 증거가 있는 것이 아니면 조심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효은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현 대변인은 어떤 근거를 가지고 강성 친문 지지자라고 특정한 건지 설명해야 할 것 같다”고 했고, 김종민 민주당 의원도 “음모론은 증명되지 않는다. 정말로 확실하게 딥 페이크 영상이 나왔을 때 그걸 대응하면 모를까 굳이 그 논쟁을 연장해서 새로운 이슈 거리를 만들어주는 그런 말은 안 보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현 대변인은 현재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한 상태다.

중앙일보

[더레프트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현 대변인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 강성 지지자이자 정치 관련 포스터 제작자로 유명한 트위터리안 ‘더레프트’(@1theleft)를 공개 저격하기도 했는데, 이와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비판을 받고 있다.

현 대변인은 이날 ‘김건희 여사님. 문파는 이런 영부인을 원했다. 문파는 윤석열을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포스터를 공유한 뒤 “제작자는 더레프트. 문파 단체방, SNS에 올린 것입니다. 어디까지 갈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더레프트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이미지는 정체불명의 사칭 계정이 만든 것이다. 본인과 무관한 이미지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공당의 대변인이라는 직책에 있는 자가 사실관계를 확인도 하지 않고 개인을 상대로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건 가벼이 넘기기 어렵다”며 “민주당 현근택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더레프트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 대변인이 사과하지 않자, 더레프트는 19일 “윤석열 찍으면 현근택 너 때문인 줄 알아라”라는 적힌 포스터를 여러 가지 버전으로 제작해 배포했다. 더레프트가 제작한 포스터는 트위터에서 적게는 수백 회, 많게는 수천 회 이상 리트윗되며 호응을 얻고 있다.

더레프트는 문 대통령이 직접 SNS에서 언급하면서 유명세를 탄트위터리안이다. 더레프트는 2017년 4월 대선 기간에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넣고 ‘파란을 이어가자’라는 문 대통령 홍보 포스터를 만들었는데, 문 대통령이 해당 이미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한 뒤 “더레프트님 감사하다”고 했던 바 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