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철수 1시간 만에…전 연인 집 침입한 30대 남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현행범으로 체포

동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 앞에서 난동을 피워 경찰에게 경고를 받은 30대 남성이 1시간 후에는 집 안까지 침입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2시 5분경 주거침입과 스토킹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A 씨(34)를 검거했다.

A 씨는 같은날 오전 1시 47분경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전 여자친구 B 씨 집 인근에 서있다가 그가 주문한 배달 음식을 받기 위해 현관문을 열자 집 안으로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범행 한 시간 전에도 B 씨의 집 현관문을 두드리고 발로 차는 등 난동을 피워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그에게 다시 찾아오지 말 것을 경고한 뒤 현장에서 철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 씨는 전 여자친구의 집을 떠나지 않고 인근에서 기다리다가 문이 열리자 그를 밀치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현재 A 씨에게 B 씨에 대한 접근금지 등 긴급응급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