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서울시, 동네의원서 재택치료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개 자치구서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

전 자치구 확대 계획…비대면 진료 한계 우려도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재택치료자 급증에 대비하기 위해 동네의원에서 확진자를 관리하는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다만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경우 의료 대응인력 부족, 비대면 진료 한계 등 의료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20일 “이날부터 서울 구로구를 시작으로 서초·중랑·노원·동대문구 등 5개 자치구에서 순차적으로 서울형 재택치료를 시작한다”며 “앞으로 전 자치구로 재택치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시는 재택치료 업무 메뉴얼을 각 25개 자치구와 서울시의사회에 전달했다. 해당 메뉴얼에 따르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개별의원에서 건강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를 담당하고, 심야시간에는 7~10개 의료기관이 컨소시엄 형태로 환자를 관리하는 ‘24시간 당직모델’을 도입한다. 또 야간에는 서울시의사회에서 운영하는 재택치료지원센터에서 비대면 진료와 응급대응을 담당하는 ‘센터 협업 모델’ 2가지 모델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사진=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는 이날 구로구부터 시작해 서초, 중랑, 노원, 동대문구 등 5개 자치구에서 순차적으로 시범운영하고, 앞으로 전 자치구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 구로구는 구 의사회와 재택치료 운영단을 구성해 사전준비를 마쳤다. 내일부터는 건강모니터링 등 환자 관리를 시작할 예정이다.

박 방역통제관은 “서울 지역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에 따라 감염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의원급 의료기관의 재택치료 참여를 더욱 확대해 재택치료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재택치료 환자는 신규 804명. 현재 4705명이 치료 중에 있다. 총 누적 환자는 7만8711명입니다.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는 136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1231명) 보다 131명이 증가한 수준이다. 일주일 전(937명)과 비교하면 425명이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10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적 2117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4만5925명,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4만3979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