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역패스 받으려고” 일부러 코로나19 걸렸던 체코 가수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사망 당일 허리 통증 후 10분 만에 숨져
코로나19 감염 회복 증명서 받으려 한 듯
백신 접종을 거부한 체코 가수가 방역패스를 얻기 위해 코로나19에 고의로 감염됐다가 사망했다.

경향신문

체코의 포크 가수 하나 호르카. 호르카는 방역패스를 얻기 위해 고의로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지난 16일(현지시간) 사망했다. | 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BC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간) 체코의 포크 가수인 하나 호르카(57)가 방역패스를 발급받기 위해 일부러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합병증으로 지난 16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남편과 아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돌파 감염이 일어나 지난해 크리스마스 연휴 즈음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호르카의 아들 얀 렉은 “우리가 확진 판정을 받았으니 어머니는 일주일간 따로 지냈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면서 “(어머니는) 일부러 코로나19에 감염돼 회복한 후에 방역패스를 받으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코는 지난해 11월22일부터 방역패스 제도를 시행하면서 백신 미접종자들의 실내 출입을 제한해왔다. 백신을 접종받았거나 최근 6개월 이내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이들만 식당, 술집, 사우나, 극장 등 실내 시설들을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백신 접종 증명서나 코로나19 회복 증명서와 달리 코로나19 음성확인서는 방역패스로 인정되지 않는다.

호르카는 백신을 접종받지 않고,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회복 증명서를 발급받으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사망하기 이틀 전 소셜미디어에 회복 중이라는 글을 올리면서 “이제 극장, 사우나, 콘서트에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망 당일엔 상태가 좋아졌다며 산책에 나설 준비까지 했다. 하지만 렉에 따르면 호르카는 허리 통증으로 다시 침실에 드러누웠고, 10분 후 갑자기 호흡 곤란으로 사망했다.

렉은 호르카가 백신 반대 시위자들 때문에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가 어머니한테 영향을 주었는지 안다. 어머니가 가족들보다 남들의 말을 믿었다는 게 슬프다”면서 백신 반대 시위를 벌였던 이들을 비판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체코 정부는 이날 60세 이상과 전문직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사회의 균열이 더 깊어지는 걸 막기 위한 선택”이라면서도 “백신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 코로나19에 맞서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여전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19일 기준 체코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8469명으로, 지난주에 비해 2배 이상 급증했다. 이달 말엔 일일 확진자 수가 5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체코의 백신 접종률은 약 63%로, 유럽연합(EU) 평균인 69%를 약간 밑도는 수준이다.

김혜리 기자 harry@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