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완벽한 복수'...레스터 CB, 베르바인 '도발'→'멀티골'로 응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스티븐 베르바인의 극적인 멀티골에 힘입어 원정에서 값진 역전승을 거뒀다. 베르바인의 멀티골 직전 레스터 시티의 수비수 찰라르 쇠윈쥐의 도발이 한몫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11승 3무 5패(승점 36)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리그에선 6승 3무로 무패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5-3-2 포메이션으로 출격했다. 최전방에 루카스 모우라와 해리 케인이 나섰고, 중원은 해리 윙크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올리버 스킵이 맡았다. 수비 5명은 세르히오 레길론, 벤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자펫 탕강가, 에메르송 로얄이 위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선제골을 홈팀 레스터가 먼저 넣었다. 레스터는 전반 24분 팻슨 다카가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38분 케인이 문전 앞에서 침착하게 수비를 제치고 동점골을 터트렸다.

레스터가 다시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후반 31분 제임스 메디슨이 하비 반스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토트넘의 골문을 열었다.

경기는 정규시간이 마무리됐고, 대기심은 5분의 추가시간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5분 동안 기적을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6분 베르바인이 동점골을 터트렸고, 1분 뒤 다시 한 골을 더 추가하며 3-2로 역전을 만들어냈다.

베르바인의 멀티골에는 상대팀의 도발도 한몫했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쇠윈쥐는 베르바인이 두 골을 터트리기 직전 그를 자극했다. 그의 행동을 후회할 것"이라며 집중 조명했다.

극적인 역전골 직전 베르바인의 역전골에 자극을 준 선수가 있다. 바로 상대팀의 중앙 수비수 쇠윈쥐다.

레스터가 2-1로 이기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4분 토트넘은 후방에서 한 번의 패스를 찔러줬고, 케인이 돌려놓은 공을 호이비에르가 침투하던 베르바인에게 연결했다. 하지만 베르바인은 함자 초우두리와의 몸싸움 과정에서 넘어졌다.

이 광경을 옆에서 지켜보던 쇠윈쥐가 베르바인에게 다가가 자극을 가했고, 쇠윈쥐의 발언에 흥분한 베르바인은 쇠윈쥐를 밀쳤다. 주심은 베르바인에게 경고를 선언하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쇠윈쥐의 도발 고작 1분 만에 베르바인은 팀의 동점골을 만들어 냈고, 또 1분 뒤 역전골을 터트렸다. 결국 토트넘은 경기 종료를 얼마 남겨 놓지 않고 두 골을 터트리며 3-2로 승리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 스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