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앤디, 신화 3번째 유부남…이민우 "축하한다 새신랑, 잘 가 오지 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신화 이민우가 앤디의 결혼을 축하했다.

19일 이민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하해 사랑하는 우리 앵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민우가 앤디와 나눈 메시지가 담겼다. 앤디를 본병 이선호로 저장해놓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민우는 앤디에게 "축하한다 새신랑"이라며 "잘 가 오지 마"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앤디가 충격에 빠진 이모티콘을 보내자 이민우는 "행복해야 잘 살아"라며 친구 같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앤디는 지난 19일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예비신부는 9세 연하의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사진=이민우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