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추가시간의 기적' 토트넘, 베르바인 멀티골+레스터에 3-2 역전드라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토트넘 스티븐 베르바인(왼쪼 세 번째)이 레스터시티전에서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레스터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스티븐 베르바인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레스터시티를 눌렀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동점골, 베르바인의 두 골을 묶어 3-2 역전승했다.

토트넘은 1-2로 밀리다가 후반 추가 시간 두 골을 집어넣었다. 이날 전반 24분 팻슨 다카에게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전반 38분 케인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후반 31분 제임스 메디슨에게 두 번째 실점을 하면서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기적이 일어났다. 후반 추가 시간 5분 맷 도허티가 공격에 가담해 떨어뜨린 공을 베르바인이 오른발로 차 넣어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어 2분 뒤 케인이 레스터시티 수비 뒷공간을 가르는 침투 패스를 넣었고, 베르바인이 이어받아 골키퍼까지 제친 뒤 오른발로 골문을 갈랐다. 드라마같은 역전극에 토트넘 원정 팬도 격하게 환호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 리그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를 이어가며 리그 5위(승점 36·11승3무5패)로 올라섰다. 레스터시티는 승점 25로 10위다.

손흥민은 SNS를 통해 베르바인의 역전골 장면과 함께 ‘마이 보이!!!!!’라고 적으며 기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