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케미칼, 신약 개발 전략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존 R&D TF에서 '오픈이노베이션팀' 전담 조직 신설 신약개발‧AI 플랫폼‧투자 및 파트너링 업무 본격화 "올해 최소 3곳의 신규 파트너사와 공동연구 착수" [비즈니스워치] 권미란 기자 rani19@bizwatch.co.kr

SK케미칼이 신약 개발 전략으로 협업을 통한 개방형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무게를 싣는다. 오픈 이노베이션 전담 조직을 신설해 신약개발,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 초기 단계 파이프라인 도입 등의 업무를 세분화해 전문성 및 사업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은 기존 테스크포스(Task Force, TF) 형태로 운영하던 '오픈 연구개발(R&D) TF'를 정규 조직인 '오픈 이노베이션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20일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SK케미칼은 지난 2019년 AI 신약개발 기업 스탠다임과 협약을 맺고 신약 공동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케미칼은 지난 2019년 '오픈 R&D TF'를 발족해 협업 중심의 신약 개발 R&D에 뛰어들었다. 이후 3년간 AI업체와 파트너십 체결, 바이오 벤처 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거둬왔다. AI 신약 개발 분야에서는 스탠다임과 2019년 협약을 맺고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해 특허를 출원했고, 비알콜성지방간염을 적응증으로 한 과제 2건은 올해 중 전임상 단계 약효확인과 물질특허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외에도 디어젠, 닥터노아바이오텍, 심플렉스 등 다양한 AI 신약 개발 업체와 협업을 진행 중이며 합성신약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J2H바이오텍과도 협약을 맺고 공동연구를 추진 중이다.

바이오 벤처에 대한 투자도 점진적으로 늘려왔다.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일부 오픈이노베이션 파트너 업체에 전략적·직접 투자를 단행하며 R&D 기반 협력을 확대하고 국내·외 벤처캐피탈 업체 바이오 펀드, 미국 소재 바이오 전문 벤처 캐피탈에 출자하면서 유망 바이오 벤처에 대한 탐색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오픈 이노베이션팀은 SK케미칼의 연구개발을 관장하는 연구개발센터 산하에 정규 조직으로 편성되며 △신약개발 △AI △투자·파트너링 등 3가지 파트에서 전담 인력이 상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미래 지향적 R&D 혁신을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라이선스 아웃 등 가시적 성과를 빠르게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신약개발 파트에서는 공동연구 및 자체 파이프라인 발굴과 개발을, AI 파트에서는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 구축을 각각 추진한다. 또 투자·파트너링 부문은 초기 단계 파이프라인 도입과 벤처 투자 업무를 맡는다. SK케미칼은 각 파트가 유기적으로 연계해 R&D 역량 전반을 강화하고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케미칼은 현재 개발 중인 공동연구 과제에 더해 올해 안으로 최소 3곳의 신규 파트너사와 새롭게 공동 연구에 착수한다는 전략이다. 공동연구에서 도출된 후보물질의 임상 진입과 라이선스 아웃도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화에 대한 업무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김정훈 SK케미칼 연구개발센터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은 회사가 자체적으로 보유하지 않은 분야라도 외부의 기술력과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어 보다 효율적이면서도 폭 넓게 R&D 활동을 전개할 수 있다"며 "SK케미칼이 신약 개발 분야에서 쌓은 오랜 노하우를 활용해 높은 잠재력을 지닌 바이오벤처 기업의 기술력이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큐베이터로서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