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ES 슈 "도박으로 패가망신…빚 갚으려 반찬가게·식당서 일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인 꾐에 빠져 도박…채무 변제 위해 최선"

쿠키뉴스

SES 출신 슈의 자필 사과문. 사진=연합뉴스, 슈 인스타그램 캡처

수 억원대 상습도박으로 물의를 빚은 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4년 만에 사과 메시지를 내놨다.

슈는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물의를 일으킨 지 오랜 시간이 지나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된 이유는 두려운 나머지 숨기만 해서는 제 진심을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들에게 전달 드릴수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저희 팬분들과 국민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 후반 지인의 꾐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한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며 "이로 인해 저는 십수년간의 연예인 생활로 모아뒀던 제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게 됐다"고 털어놨다.

슈는 "제 채무로 인해 제 건물 세입자분들의 임대차 보증금이 가압류당하는 등 큰 피해를 본 상황이었기에 채권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빚을 갚아왔다"며 "이를 위해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시장에서 옷을 판매해 보기도 하고, 지인의 식당에서 일하면서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제가 지은 잘못이 모두 없던 일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그렇기에 지난 4년간 진심으로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왔다"고 했다.

슈는 SES 멤버들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도 전했다. 그는 바다와 유진을 언급하며 "저 때문에 큰 고초를 겪으면서도 항상 제 걱정을 먼저 해주고 또 도와주었으며 제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바로잡아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무엇을 하든 제가 S.E.S.로 처음 데뷔하던 24년 전 그 초심으로,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삶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슈는 해외에서 약 7억9000만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9년 2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슈의 자필 사과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그의 자필 사과문 게시물에는 "실수는 할 수 있다. 힘내라" "기다렸다" "용기내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고맙다" "항상 응원한다" "꽃길만 걷자" 등 팬들의 응원이 잇달았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연예계 복귀 준비하나" "반성이 진심이면 방송은 나오지 말길" 등 반응을 보였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