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CK 톡톡] "경기 안에서 이기는 방법 찾아", '라스칼' 김광희의 깨달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실수를 범해도 위축되면 진다고 생각했다."

아칼리 리신 등 대치 구도서 용이한 챔피언이 아닌 갑작스럽게 상대를 흔드는 챔피언으로 원맨 캐리쇼를 선보였다. 다른 이의 시선을 신경 쓰며 위축되는 모습이 아닌 압도적인 포스의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면서 팀의 2연승을 이끈 김광희는 차분하면서도 냉정하게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KT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한화생명과 1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라스칼’ 김광희가 1, 2세트 원맨쇼에 가까운 특급 캐리쇼를 펼치면서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광희는 "연승을 달려서 기쁘다.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경기 안에서 이기는 방법을 찾기 위한 소통이 잘 이뤄졌다"면서 "경기 안에서 실수가 나오기도 했지만 콜을 통해 곧바로 내부 피드백을 진행했다. 그 과정이 매끄럽게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실수가 나오더라도 과감한 플레이가 필요할 때에는 더 과감하게 하자고 했다. 실수를 범했다고 위축되면 진다고 생각했다"며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아칼리와 리신 등 기습적으로 상대의 맥을 끊는 챔피언을 선택한 그는 주요 고비 마다 제대로 된 한 방을 선보였다. 1세트에서는 아칼리로 카리스를 움츠려들게 했고, 2세트에서는 리신의 발길질로 한화생명 딜러들을 걷어찼다.

"아칼리와 리 신 모두 대치 구도에서 뭔가를 할 수 있는 챔피언들이 아니었다. 상대를 흐트러뜨릴 수 있고 신경 쓸 수 있도록 만드는 포지션을 찾으려고 노력했고 잘 통했다고 생각한다. 치 구도에서 코르키를 어떻게 압박해야 할 지 고민했다. 2세트에서는 상대가 우리 팀을 향해 밀고 들어오는 조합이라 그러한 상황이 나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생각하면서 플레이했다."

팀이 연승을 거뒀지만, 김광희는 눈 앞의 승리 보다 더 큰 목표를 염두하고 있었다. 그는 "다음 상대인 농심전서 3연승을 노리기 보다는 우리 팀 선수들간의 팀워크를 만들고 승리의 방향성을 잡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승리에 연연하기 보다는 오늘처럼 맞춰 가는 것이 먼저"라며 "올해 개인적인 목표는 김광희는 꾸준한 경기력을 갖고 있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다. 가늘고 길게 가는 것을 인생의 목표로 삼고 있다.(웃음)"는 재치 있는 대답으로 한층 성숙해졌음을 보였다.

2년간 몸 담았던 젠지와 2022시즌 몸 담고 있는 KT의 차이점에 대해 "2021년 젠지의 구성원들은 개인기가 엄청나게 좋았다. 개인이 알아서 잘하면 경기를 이겼다. KT는 팀워크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큰 차이가 있다고 느끼지는 않는다. 공식전에서 '커즈' 문우찬이 자세하게 콜을 해주고 리드해준다"면서 "이번 스프링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장기적으로는 월드 챔피언십에 꼭 나가고 싶다. 목표를 높게 잡는 편이었는데 달성하지 못했을 때 실망감이 엄청나게 크게 다가오더라. 그래서 올해에는 단계적으로, 이룰 수 있을 정도의 목표를 잡기로 했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김광희는 "농심과 경기를 앞두고 많이 다듬어서 더 깔끔한 경기, 확실하게 이기고 가는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팬 여러분들의 응원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