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파더’ 우혜림, 신민철과 신혼집 최초공개... 강주은 “아이 용품 없어” 지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이 ‘갓파더’를 통해 남편 신민철과의 러브하우스를 최초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선 강주은 우혜림의 모녀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우혜림의 집을 방문한 강주은은 “엄마 입장에서 딸집을 찾는다는 건 자랑스럽기도 하고 엄청난 감동과 설렘이 있다”며 두근거려했다.

우혜림의 신혼집은 화이트 톤으로 포근하게 꾸며진 러브하우스. 미니멀 리스트를 지향하는 만큼 거실은 물론 부부 침실까지도 최소한의 가구만이 배치돼 있었다.

이에 강주은은 “모델하우스 같다”고 감탄하면서도 집안에 육아용품이 없는 점을 지적했다.

강주은은 “임신 중이고 아이가 곧 태어날 거란 개념이 아예 없는 것 같다. 아이가 태어나면 생각지도 못한 순간이 분명 온다. 그래서 내가 준비를 좀 했다”면서 물티슈 등 생활용품과 울타리, 매트 등 아이용품을 선물했다.

문제는 강주은이 준비한 매트와 울타리가 우혜림의 집 인테리어와 어울리지 않았다는 것. 이에 우혜림은 “내가 인테리어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게 화이트로 깔끔하게는 유지하는 거였다. 그런데 매트에 그려진 부엉이들이 나를 쳐다보고 있더라. 큰일 났다 싶었다”고 한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