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벽배송 1위 컬리, 상장 앞두고 과제 산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슬아 컬리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공개(IPO) 초읽기에 들어간 새벽배송 업체 마켓컬리를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적자 폭을 줄일만한 뚜렷한 요인이 없는데다, 경쟁사 납품업체에 대한 갑질 의혹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고 ‘노동자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까지 불거지면서다.

19일 업계 등에 따르면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이달 중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상장 목표는 4~5월쯤으로 업계는 상장 시 컬리의 기업가치가 7조원을 웃돌 것으로 본다. 이는 신세계그룹이 전개하는 ‘SSG닷컴’의 예상 기업가치(10조)에 필적하는 규모다.
서울신문

장밋빛 전망이 쏟아지고 있지만 컬리의 기업가치가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지적 역시 꾸준히 제기된다. 연평균 100% 이상 매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컬리지만 영업손실이 해마다 늘고 있고 업체 간 새벽배송 경쟁은 더욱더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감사보고서 등에 따르면 컬리는 2014년부터 적자 상태로 2018년 337억, 2019년 1013억, 2020년 1162억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컬리는 2020년 기준 자산규모 5870억원, 결손금 5544억으로 사실상 자본 잠식 상태다. 컬리 측은 적자를 감수하고도 몸집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최근 직원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올해 거래액 목표를 ‘3조원 이상’으로 제시했다. 마켓컬리의 거래액은 지난해 2조원(추정액)으로 올해도 흑자전환보다 규모를 키우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목표다.

잇단 의혹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언급된다. 앞서 마켓컬리는 2020년 경쟁 업체 납품업체에 거래를 끊도록 했다는 갑질 의혹을 받고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다가 심사 종료됐다. 이는 위법성을 입증할 증거가 확보되지 않았을 때 내리는 조치로 무혐의 결정과는 차이가 있는 만큼 갑질 의혹이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노동자 블랙리스트 의혹도 불거졌다. 컬리가 일용직 근로자에 대해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 정보 담은 문건 작성하고 이를 채용대행업체에 전달해 해당 근로자에게 일감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것이다. 서울동부지청은 지난 17일 서울동부지검에 회사 관계자를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넘겼다.

명희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