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경 미담 사진 연출 논란에 삭제... 목격자의 반박 “내가 본 것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부산경찰청./조선DB


부산경찰청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여경에 대한 미담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조작 의혹을 제기해 해당 게시물이 삭제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은 “내가 신고한 건”이라며 논란에 반박하고 나섰다.

최근 부산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부산경찰’은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홈페이지의 ‘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온 미담을 소개했다. 부산경찰은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게시판에는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A 경찰관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부산경찰은 당시 도로에 누워있는 노인에게 경찰 점퍼를 벗어 덮어준 A 순경의 사진과 함께 “A 순경은 신임 경찰로 약자를 우선 보호하고 법을 수호하겠다던 초심을 늘 마음에 새기며 범어지구대 관내를 따스하게 지키고 있다”며 “어르신은 119구조대원의 응급조치를 받은 후 건강 상태에 큰 문제 없이 무사히 귀가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19일 부산경찰 페이스북에선 해당 게시글을 찾아볼 수 없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은 JTBC에 “여성 경찰관의 미담을 공식 소셜미디어에 업로드했는데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비난이 확산됐다”며 “좋은 마음으로 미담을 전해준 제보자도 의도와 다른 이야기가 퍼지는 것을 우려해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작이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 때문에 삭제 조치한 것은 아니다”라며 “성별에 관계없이 현장에서 임무를 묵묵히 수행하는 경찰관들의 노고를 알리기 위해 올렸던 것”이라고 했다.

실제 해당 게시글이 올라온 후 일부 네티즌들은 “홍보용이다”, “딱 봐도 연출한 티가 난다. 이런 게 먹힐 것 같나”, “여경 욕먹으니까 이런 글 올라오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선일보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이 공개한 통화내역(왼쪽)과 당시 노인이 쓰러져 있던 장소(오른쪽)/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한 시민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걸 누가 주작이라고 얘기하는지 모르겠지만 이 건은 내가 신고한 건”이라며 조작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부산 금정구 구서동의 한 아파트에서 술에 취한 70대 노인이 넘어졌고 이를 청소하시는 아주머니께서 발견했다”며 “때마침 그곳을 지나게 됐고 119에 신고했다. 그러나 금정소방서 관내에 대형사고가 발생해 구급차가 모두 출동한 상황이어서 출동이 조금 늦어진다는 답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경찰에 신고했고, 술에 취한 노인이 추위를 호소해 출동한 여경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 덮어줬다고 했다. 노인이 술에 취해 발길질을 하는 등 눈살 찌푸릴 행동을 했지만 A 순경은 노인에게 가족 이야기를 하는 등 말을 건네며 그를 달랬다고 한다. 이 시민은 “119구급대원이 도착한 후 찢어진 눈 밑의 상처 치료를 마칠 때까지 A 순경은 자리를 이탈하지 않고 구급대원을 도왔다. 노인의 집까지 구급대원과 동행하기까지 했다”며 “주작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시민은 이날 오후 8시쯤 올린 글을 통해 “좋은 일 하고 엉뚱하게 욕만 실컷 얻어먹은, 금정경찰서 범어 지구대 여자 경찰관이 더는 마음을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직분에 충실했음에도 (잘못된 논란에) 뭇매를 맞게 된다면, 누가 앞으로 선의로 상대를 위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