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콩 “햄스터가 코로나 전파 주축, 2000마리 살처분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부(AFCD) 직원들이 18일 햄스터로부터 인간으로의 코로나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한 한 애완동물 가게를 조사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로 코로나’로 불리는 강력한 방역 규제를 시행 중인 홍콩 당국이 반려동물인 햄스터에서 사람으로 코로나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2000여 마리를 살처분하기로 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BBC에 따르면 홍콩 농수산보호부(AFCD)는 18일(현지 시각) 시내 한 펫샵(반려동물 판매점) 직원이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델타 변이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하고 이곳에서 판매하는 동물 수백 마리를 검사한 결과, 햄스터 11마리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펫샵 직원의 정확한 감염 경로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홍콩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햄스터에서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예방적 차원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11마리 외에 같은 시기에 수입된 홍콩 전역의 2000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귀여운 햄스터들./조선DB


동물보호단체와 동물 애호가들은 “너무나 성급하고 가혹한 조치” “햄스터가 감염시켰다는 실증적 증거가 없다”며 이번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 19일 오후까지 2만7000여 명이 햄스터 살처분에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에 참가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방역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펫샵 직원의 검체에서 발견된 일부 변이는 기존에 보고된 데이터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햄스터에서 새로운 변이가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살처분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앞서 지난해 7월 스페인 한 밍크 농장에서는 코로나가 발생하자 9만 2700마리의 밍크를 모두 살처분했다. 두 달 뒤 덴마크 정부는 밍크 농장 200여 곳에서 기르던 1700만 마리를 모두 살처분했다.

[남지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