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만배 "곽상도가 돈 달라고 해"...'정영학 녹취록' 다시 파문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 등이 대화를 나눈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 내용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여기엔 곽상도 전 의원이 김 씨에게 돈을 요구했다거나 성남시를 상대로 로비를 벌인 것으로 의심되는 구체적인 대화 내용이 포함돼 있어서, 다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 수사를 견인해왔던 건 정영학 회계사가 수사 초기 검찰에 제출한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