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가살' 이준, 입체적 빌런 호평…인생 캐릭터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이준이 ‘불가살’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속 옥을태 역을 맡은 배우 이준이 싸늘한 광기로 섬뜩함을 선사하고 때로는 상처받은 씁쓸함으로 연민을 불러일으키며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깊이 파고든 것.

극 중 옥을태(이준 분)는 죽을 수도, 죽일 수도 없는 불가살이 단활(이진욱 분) 하나뿐인 줄 알았던 설정을 뒤엎고 나타난 또 다른 불가살이었다.

매일경제

‘불가살’ 이준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다.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상운(권나라 분)을 속이기 위해 요양원 직원인 척 다정한 미소를 짓던 그는 곧이어 잡아먹은 귀물의 피를 덮어쓴 채 섬뜩한 눈빛으로 변화, 본색을 드러낸 첫 등장은 강렬하게 시선을 강탈했다. 양극단의 얼굴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배우 이준(옥을태 역)의 연기 스펙트럼을 단숨에 입증한 순간이기도 했다.

또한 그는 천 년 전 불가살 여인(권나라 분)에게 저주를 받아 검은 구멍이 생겼고 그로 인해 고통에 시달리게 된 터. 이를 메우기 위해 민상운의 혼을 깨서 완전히 죽여야 하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그녀가 받는 고통을 그 역시 똑같이 느끼고 있었다.

민상운이 귀물의 환생에게 목을 졸릴 때, 전조도 없이 찾아온 고통에 몸부림치던 옥을태의 모습 역시 표정은 물론 몸짓까지 실감 나는 연기로 그려져 그 연결고리가 더 와닿았다.

뿐만 아니라 민상운을 죽이기 위해 단활을 이용하려던 계획이 계속 실패하자 분노로 수틀린 채 인간들의 피를 취해 등골을 오싹하게 했다. 특히 평소에 능청스럽게 수다를 떨고 장난기 어린 웃음을 짓던 얼굴을 순식간에 싸늘하게 뒤바꿔 그 간극이 공포를 더했다.

하지만 그 가면 뒤에 가려진 또 다른 감정들이 드러날 때마다 옥을태를 마냥 미워할 수 없게 만들었다. 천 년 전, 인간이었던 그는 몸이 약하다는 이유로 동생에게 밀려 아버지에게 버려졌다.

상처로 얼룩진 그의 눈은 마음을 아리게 했고, 현대에서도 자신이 보육원 시절부터 후원한 아이 남도윤(김우석 분)에게 보였던 특별한 감정도 씁쓸함을 더했다. 감시자로 보낸 단활의 집에서 오히려 그와 그의 주변 사람들과 더 친해지면서 결국 옥을태는 혼자 남겨졌다. 커다란 집안 한가운데 덩그러니 선 그는 “내가 제일 불쌍하다고”라며 혼잣말을 중얼거리기도 했다.

특히 남도윤이 귀물의 환생에게서 ‘옥을태가 전생에 그와 그의 엄마를 죽였다’는 사실을 들었다고 말하자 옥을태의 얼굴은 형용할 수 없는 양가감정에 휩싸였다.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요청했던 아이에게 자신도 모르는 순간 정을 줬지만, 그의 솔직한 대답이 단활의 귀에 들어간다면 천 년의 업보를 끝낼 기회가 물거품이 되는 터. 결국 흐르는지도 모르는 눈물과 함께 칼을 쥐고 찌른 옥을태의 선택은 잔인했지만 가슴 한 곳에 어떤 응어리를 지게 만들었다.

천 년 전, 전생에 아버지였던 권호열(정진영 분)에게만 “나도 마음 안 좋아요. 안 믿으시겠지만”이라고 희귀병에 걸려 죽은 남도윤 형에 대한 속내를 고백한 장면 역시 그에게도 인간다운 감정이 남아있음을 알게 했다.

옥을태는 600년 전 단활의 가족을 죽인 범인으로 밝혀졌고 환생한 단활의 아들을 또다시 위기로 빠트린 상황. 이에 단활의 범상치 않을 분노가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천 년 전에 그가 인간에서 불가살이 된 과정은 무엇이며 왜 불가살 여인의 저주를 받아 검은 구멍을 갖게 됐을지 옥을태의 서사에 뜨거운 관심과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렇듯 배우 이준의 활약으로 쫄깃한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