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홍철 딸' 여서정, 대표팀 선발전 컨디션 난조에 "죽을 것 같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여서정 선수가 부상으로 인한 컨디션 난조에 고통을 호소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리끼리 작전타임'(이하 '작전타임')에서는 여홍철 여서정 부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이날 여홍철의 아내이자 여서정의 엄마 김채은은 "여자 체조 국가대표 이하 우수선수 전임 감독"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남편의 올림픽 은메달과 지난해 딸 여서정의 동메달 중에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망설임 없이 딸을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원도 양구에서 눈을 뜬 여서정은 일어나자마자 다리를 180도로 찢는 스트레칭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아빠 여홍철은 전화를 걸어 딸의 컨디션을 체크했고 응원으로 멘탈 케어를 해줬다.

올림픽 이후에 허리 부상으로 재활 중이었던 여서정이 이날 최악의 몸 상태로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르게 된 것. 여서정은 아빠한테 "죽을 것 같다"며 심적인 부담감을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녀가 함께하는 첫 인터뷰. 여홍철은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타이틀에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는 처음이다. 뭐든지 최초는 자랑스럽다"고 흐뭇함을 드러냈다.

여홍철은 지난해 딸의 올림픽 메달 획득에 대해 "이루 말할 수 없이 (좋았다). 항상 '여홍철의 딸 여서정'이라는 수식어가 붙어서 부담을 느꼈을 거다. 이제는 제가 '여서정 아빠'라는 말을 들어서 너무 편하다"고 털어놨다.

여서정은 과거 아빠의 은메달에 대해 "그때는 금메달이 아니면 환호를 받지 못했던 시대였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당시 눈물을 흘리던 여홍철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냐는 말에는 "충분히 잘했고 그렇게 슬퍼하지 않아도 응원하는 사람들은 많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올림픽 이후 허리 부상으로 재활 치료를 받았던 여서정은 부담감에 힘들어했다. 그는 "올림픽 뛰고 나서 첫 시합인데 저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까 봐 부담이 많이 됐다"고 털어놨다. 설상가상으로 종아리에도 무리가 찾아왔고, 지켜보던 여홍철은 "안쓰럽다. 그 기분을 아니까 걱정이 됐다"고 안쓰러워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학선 선수는 옆에서 응원을 전했다. 양학선은 "오빠도 기술할 때 불안한데 쫄면 안 돼. 네가 마음먹고 해야 해. 도마는 기술할 때 자신 있게 해야 해"라고 조언했다.

화면을 보던 엄마 김채은은 여서정의 컨디션에 대해 "지금 4,50%밖에 안 된다. 기술을 구사하기에 시간이 짧았다"고 설명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