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강에서 외국인 시신 발견…경찰 "타살혐의점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촌동 한강대교 북단서 발견

경찰 "구체적인 사인 조사 예정"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한강에서 외국인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DB)


서울용산경찰서는 19일 오후 1시40분쯤 용산구 이촌동 한강대교 북단에서 에티오피아 국적의 30대 남성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강 인근에 있던 시민이 “시신이 물에 떠내려온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후 경찰은 해당 시신을 수습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시신에서는 에피오피아 국적이 여권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사인이 무엇인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