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확진자 급감 '미스터리 끝'···하룻새 1만 폭증 4만명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도에서만 7,377명 신규 확진

3만 명 넘어선지 단 하루만에 4만명 대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4만 명을 넘어섰다.

19일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15분 기준 일본 전역에서 4만 1,485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후 역대 최다치다. 도쿄도에서는 7,377명, 오사카부에서만 6,10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주목할 점은 바이러스 확산 속도다. 지난 1일 534명이었던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 1만 3,243명으로 급격히 불어났다. 이후 이틀 만인 14일 2만 2,041명으로 2만 명대를, 그리고 나흘 만인 18일에는 3만 2,195명으로 3만 명대를 기록했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 탓이다.

문제는 확산세를 잡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의 야스이 요시노리 객원연구원은 “환자 수 증가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며 “(신규) 감염자 수는 다음 주, 다다음 주에 걸쳐 2배, 3배가 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방역 비상조치를 확대하며 대응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이달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점조치 적용 지역이 오키나와현 등 기존 3개 광역지자체를 포함해 47개 도도부현 중 3분의 1이 넘는 16곳으로 확대된다. 이 조치가 적용된 지역의 자치단체장은 음식점에 영업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제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