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희정 옹호' 사과한 이수정 사퇴‥'이대남' 표만 보나 우려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김건희 씨의 미투 폄하 발언을 이수정 교수가 대신 사과한 걸 두고 "왜 사과 했냐"는 일부 반발이 나오자 이 교수가 선대 본부의 고문직을 사퇴했습니다.

신지예 씨에 이어서 여성계 인사로 두 번쨉니다.

당에서는 지나치게 이른바 '이대남'만 의식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성폭력 가해자 안희정 전 지사를 옹호한 김건희 씨 발언이 알려지자 국민의힘 측에선 이수정 교수가 가장 먼저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