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누워서 하대" 김의겸 언급에…野, 형사고발 맞불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the300]"허위사실 유포로 즉시 형사고발…김건희, 몸 안 좋아 평소에도 누워있던 시절"

머니투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해 12월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건진법사 간 의혹 등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로 형사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19일 "(서울의 소리)이명수씨는 김건희 코바나컨텐츠와 통화 내용을 몰래 녹음한 것에 이어 코바나컨테츠에서의 대화 내용을 몰래 녹음하였고, 이는 통신비밀보호법을 위반한 범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의겸 의원은 이씨에게 들었다고 하면서 여러 허위사실을 유포했는데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이씨가 김씨 사무실에 찾아갔을 때 김씨가 '왔어'라고 인사를 하고 다시 누웠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씨로부터 직접 들었다면서 "둘은 초면이었는데 사람을 하대하는 것 같아 이씨의 기분이 나빴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작년 8월 이씨가 코바나컨텐츠를 방문했을 때 김 대표는 이씨에게 '지금 아파서 약을 먹고 누워있는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하고 직원들에게 강의하도록 했다"며 "당시 김 대표는 몸이 안 좋은 시절로 약을 처방받아 먹는 중이었고 평소에도 많이 누워있던 때였다"고 했다. 또 "코바나컨텐츠 직원분들과 김 대표는 수년간 동고동락하며 가족처럼 친하게 지낸다.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이 증인"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런 평범한 사실이 김의겸 의원의 입을 거치니 이명수씨가 와도 누워서 사람을 맞고 직원들에게 하대하는 것처럼 거짓으로 왜곡됐다"며 "이씨는 의도를 가지고 거짓말로 접근한 사람으로서 그 말을 들었다고 해도 진실 확인의 책임은 김 의원에게 있다"고 했다. 아울러 "김의겸 의원은 거짓 무속 프레임을 덧씌우려고 하나, 그 또한 명백한 허위"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또 "김건희 대표 사무실에 (건진법사) 전모씨의 딸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전씨의 딸이 수행을 한다는 것도 새빨간 거짓말이다. 또 김 대표가 전씨를 캠프에 소개한 사실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르코르뷔지에, 자코메티와 같은 세계적 거장의 작품들을 전시하는 등 문화예술계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해 온 김 대표가 '관상을 본다'는 것도 터무니없다"며 "사적 대화에서 장난스럽게 한 말에 트집을 잡는 것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2013년 김 대표가 기획한 '점핑 위드 러브'전은 필립 할스만이라는 사진계 거장의 작품을 전시하는 행사"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다녀가셨을 정도의 큰 전시다. 전씨의 딸과 친구들은 사진학과 학생들로서 유명 전시회에 자원봉사를 요청해 며칠 일한 게 전부"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의겸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는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니다. 즉시 형사고발하겠다"고 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