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주요 성급 지방정부 올해 성장률 대부분 6%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1개 성급 중 11개 GDP 목표치 5~8% 설정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올해 성장률이 '바오우(保五·5% 성장)'도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중국 성(省)급 지방 정부가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낮게는 5%에서 높게는 8% 이상으로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중국 증권 매체 증권시보에 따르면 18일까지 중국 31개 성(省)중 11곳이 지방 양회를 개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했다. 이중 허베이성, 광시좡족자치구, 쓰촨성, 후난성, 허난성이 올해 GDP 목표치를 6% 이상으로 잡았다. 7% 이상 목표치를 설정한 곳은 안후이성과 장시성이며, 8% 이상 잡은 지역은 시짱(티베트)이다.

지방 정부들의 수치는 대부분 지난해 GDP 확정치보다 2~3%p 하향 조정됐다. 베이징의 경우 3.5%포인트 차이가 난다. 반면 시짱과 허난성은 지난해 GDP 확정치보다 올해 목표치를 상향 조정해, 올해 지방 경제가 더 좋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상하이와 광둥성을 포함한 나머지 20개 성급 지방정부는 아직 올해 목표를 제시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이들 지방정부도 5~6%대 성장 목표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증권시보가 전했다.

지방 성급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 보고, 중앙 정부가 경제 목표를 설정하는데 기초가 된다. 각 지방정부가 먼저 제시한 수치를 통해 중앙정부가 향후 제시할 성장 목표를 어느 정도 가늠해 볼 수 있다.
아주경제

중국 성급 지방정부 GDP 목표치와 확정치




이는 올해 중국 GDP 성장률 전망치가 바오우도 불안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해 중국 GDP 성장률은 8.1%로 세계 주요국 중에서도 최고 수준을 기록했지만 올해 전망은 암담하다. 앞서 미국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성장률을 각각 4.9%, 4.3%로 예상했다.

이에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지급준비율(지준율)과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한 차례씩 내린 데 이어 17일엔 금융기관에 공급하는 정책자금 금리를 약 20개월 만에 '깜짝' 인하했다. 오는 20일에도 LPR를 또 인하할 것이란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최예지 기자 ruizh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