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리지아 측, 해외 스폰서·금수저 캐릭터·가품 논란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품 가품 논란 등으로 구설을 산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 측이 입장을 밝혔다.

19일 소속사 효원 CNC 김효진 대표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유튜브 커뮤니티, SNS 등에서 프리지아에 대한 악성 루머와 악의적인 글이 게재됐다. 허위 사실로 인해 상처받고 있는 프리지아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에게 빠르게 사실 관계를 정리해 드리는 게 우리 역할이라고 생각했다"며 "가품 착용에 대한 변명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효원 CNC가 해외 자본으로 만들어졌으며 스폰서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 "소속사는 나와 배우 강예원이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다. 창업 후 4년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들이 땀 흘려 일궜다"며 "기업 M&A 투자를 포함한 어떤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 없다"고 했다.

프리지아는 고가의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명품 등을 소개했다. 이에 프리지아는 일명 '금수저' 유튜버를 유명해진 상황. 이 가운데 소속사가 프리지아에게 고가의 아파트를 얻어줘 캐릭터를 만드는 데 일조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 대표는 "집을 얻는 데 1원도 보태준 적 없다"고 선을 그으며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했을 뿐 경제적 지원은 없었다. 프리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하면서 모은 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하면서 모은 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서 계약한 월세집"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프리지아는 명품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했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하고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바 있다. 김 대표는 "명품을 가품이라고 소개하지 않았다. 소개할 때 착용하고 있던 액세서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한 것"이라며 "현재 남겨진 모든 영상과 사진 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으며 영수증으로 인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대표는 "당사는 향후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 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 훼손과 명예 훼손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다.

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