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거금 114兆 몰린 LG에너지솔루션…"난 몇 주 받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7일 코스피 상장 예정

더팩트

LG에너지솔루션이 청약 흥행에 대성공했다. 최종 증거금은 114조1066억 원에 달한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윤정원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주 청약에 114조 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

19일 LG에너지솔루션 대표주관사 KB증권에 따르면 7개 증권사를 통해 모인 최종 증거금은 114조1066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다. 기존 역대 최대인 SK아이테크놀로지(SKIET)의 80조9017억 원을 가뿐히 뛰어넘은 액수다.

이번 청약에는 442만4470명이 참여해 청약 건수로도 최다를 기록했다. 중복청약이 금지된 만큼 청약 건수는 청약자 수로 봐도 무방하다. 중복청약이 금지된 이래 종전 최다 청약 건수는 카카오뱅크의 186만43건이었다.

청약 최종 경쟁률은 69.3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을 보면 △미래에셋증권 211.23대 1 △하나금융투자 73.72대 1 △KB증권 67.36대 1 △신영증권 66.08대 1 △하이투자증권 66.06대 1 △대신증권 65.35대 1 △신한금융투자 64.58대 1 등이다.

경쟁률이 치열함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돌아가는 균등배정 물량도 낮게 책정됐다. 균등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대신증권으로, 개인당 1.75주가 돌아갈 전망이다. 이어 △하이투자증권(1.68주) △신영증권(1.58주) △신한금융투자(1.38주) △KB증권(1.18주) △하나금융투자(1.12주) △미래에셋증권(0.27주) 순으로 나타났다.

IPO 일정을 마무리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형성된 후 상한가 달성)'에 성공하면 주당 48만 원의 차익이 발생하게 된다. 배정 주식을 제외한 청약 증거금 환불일은 21일이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