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맞고 발열·피로? 3분의 2는 심리적인 것…노시보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미국 연구진 '가짜 백신 vs 진짜 백신' 임상시험 결과 통해 분석]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통·피로감 등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가벼운 부작용, 이런 증세가 심리가 만들어 낸 병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 부속병원인 보스턴 베스 이스라엘 이코니스 메디컬센터의 테드 캡축 교수와 줄리아 하스 박사는 12건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백신 접종자들이 겪는 두통, 발열 등 일반적인 전신 부작용의 3분의 2가량이 '노시보'(Nocebo) 효과로 인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자마네트워크오픈(JAMA Network Open)'에 게재됐다.

노시보 효과는 플라시보(Placebo) 효과와는 반대되는 개념이다. 플라시보 효과는 가짜 약을 투약했는데도 환자의 긍정적인 믿음으로 병세가 호전되는 현상을 뜻하는데, 노시보 효과는 불신으로 인해 진짜 약을 먹어도 차도가 없거나 가짜 약을 복용하고도 부작용을 경험하는 심리 현상이다.

12건의 임상시험은 진짜 백신을 접종한 2만2578명과 식염수로 만든 가짜 백신을 투여한 2만2802명의 부작용을 비교했다. 이 실험들은 드물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진 혈전, 심근염 등의 중증 부작용은 배제하고 두통 등 가벼운 부작용만 조사했다. 당연히 참가자들은 자신이 맞는 주사가 실제 백신인지 식염수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실험이 진행됐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1차 접종을 한 위약(가짜 백신) 그룹은 35% 이상이 발열, 두통, 피로 등 전신 부작용을 호소했으며 16%는 접종 부위의 통증, 붓기, 발적 등 국소 부작용을 보고했다. 진짜 백신을 접종한 그룹에서는 1차 접종 후 46%가 최소 1번의 전신 부작용을 경험했으며, 3분의 2는 국소 부작용이 나타났다.

연구진이 두 그룹의 데이터를 토대로 백신 1차 접종자에게서 나타나는 전신 부작용의 76%(35%÷46%)가 노시보 효과 때문이며, 국소 부작용의 4분의 1도 이같은 경우라고 결론 내렸다.

2차 접종 후 위약 그룹의 전신 부작용 발생 비율은 32%, 국소 부작용 비율은 12%로 조사됐다. 실제 백신 접종 그룹은 61%의 접종자가 전신 부작용을, 73%가 국소 부작용을 보고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자의 전신 부작용 52%(32%÷61%)는 노시보 효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진의 계산이다.

1, 2차 접종 결과를 합하면 실제 백신 접종자가 보고한 발열, 피로 등 전신 부작용의 3분의 2 정도는 노시보 영향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가디언은 "이 결과는 가벼운 부작용의 상당 부분이 백신의 성분이 아닌 불안, 기대 등 노시보 반응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심리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는 걸 보여준다"라며 "다양한 질병 증상들을 백신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부작용에 대한 정보가 백신에 대한 지나친 경계심을 갖게 해 노시보 효과를 유발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다만 연구진은 불안감으로 인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노시보 효과에 대해서 널리 알려야 하지만, 부작용 자체를 숨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캡축 교수는 "환자의 불안을 가라앉히기 위해 부작용을 덜 알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지만 이건 잘못된 행동이다.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 알려주는 것이 윤리적으로 타당한 일"이라며 "의학은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 우리의 연구 결과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노시보 효과를 대중에게 알리는 역할을 할 것이며, 이는 접종에 대한 우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