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지예, 이준석 또 저격 “김건희 ‘안희정 발언’ 사적 대화라고 넘어간다면 그것이 2차 가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직후보자 선거 기간 동안 후보자 부인과 기자가 나눈 대화다. 사적인 대화였다고 치부하며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우리 사회는 김지은씨가 어떻게 살기를 바라는 것일까? 지금 가장 중요한 이는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씨”

“대통령 후보자의 아내마저 여성혐오로 피해를 받는 이 마당에 가해자 안희정을 불쌍히 여기는 일이 정당한 것일까”

세계일보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 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직속이었던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는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가 기자와의 사적 전화통화 중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사적 대화라 하더라도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며, 이대로 아무 것도 안 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심각한 2차 가해”라고 언급했다.

신씨는 18일 페이스북에 <안희정, 이준석 그리고 윤석열. 20대 대통령 선거가 아수라장으로 흘러가고 있어 유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씨의 7시간 전화 녹취가 공개되면서 ‘안희정 성폭력 사건에 대해 우리 부부는 안희정이 불쌍하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이 문제가 됐다”며 “여러 의견이 있다. 공적 인물로서 2차 가해라고 하는 판단과 사적인 대화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이준석 대표는 2차 가해가 성립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신씨는 “그러나 공직후보자 선거 기간 동안 후보자 부인과 기자가 나눈 대화다. 사적인 대화였다고 치부하며 넘어갈 사안이 아니”라며 “언론에서 해당 발언이 송출됐고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함에도 2차 가해가 아니라며 이대로 가만히 아무 것도 안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사회는 김지은 씨가 어떻게 살기를 바라는 것일까”라고 의미심장하게 물었다.

신씨는 “지금 가장 중요한 이는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씨”라며 “안희정은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다. 김지은씨는 법원의 판결을 받았음에도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신씨는 “김지은씨에게 가해진 폭력은 현재 김건희씨가 받고 있는 폭력과 다르지 않다. 저들은 김건희씨를 쥴리라고 말한다”면서 “쥴리 논란 등 지금 정치권에서 가장 크게 여성혐오로 피해를 입는 사람 중 한 명은 김건희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자의 아내마저 여성혐오로 피해를 받는 이 마당에 가해자 안희정을 불쌍히 여기는 일이 정당한 것일까”라고 반문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씨는 “어제도 20대 스키강사가 초등학생을 무인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한 사건이 보도됐다. 지금도 하루가 멀다하고 경악스러운 성폭력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며 “후보자가 표에 흔들려 본인이 가진 정치인으로서의 소명을 잃는다면 후보의 당선은 개인의 영광 이상이 될 수 없다”라며 글을 마쳤다.

지난 16일 ‘스트레이트’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지난해 11월15일 통화에서 “보수들은 챙겨 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라며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 여기(보수)는”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잡자고 했는데, 그걸 뭐하러 잡자 하느냐”며 “난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더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야”라고도 했다.

김씨는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그러면 안 된다”면서 “나중에 화를 당한다. 사람 인생이, 언제 잘 나갈지 모르고, 그때 다 화를 당한다. 여자들이 무서워서”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진 후 김지은씨는 김건희씨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도 “김건희의 발언은 누나·동생으로 칭하는 지간의 사적대화 공개가 정당한지에 대한 논의와 별개로 피해자에 대한 끔찍한 2차 가해”라며 윤 후보 부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씨 간 사적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을 얹어서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적인 통화를 가지고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우리 후보 배우자가 만약 공개적인 공간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본인의 이런 사견을 피력해서 김지은 씨에 대해 얘기했다면 2차 가해란 표현이 성립할지도 모르겠다”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김지은씨에 대한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김씨를 두둔했다.

이 대표는 김씨의 “보수는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는 발언을 두고도 “(김건희) 본인 느낌을 평가로 표현한 것에 불과하다. 일반적인 시민들도 어디선가 한 번 접해 봤을 만한 풍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