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세혁·오광헌, 남·녀 탁구 국가대표팀 새 사령탑에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오광헌(왼쪽) 감독과 주세혁 감독 /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공격하는 수비수'로 세계적인 명성을 키워온 주세혁이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는다. 일본 대표팀에서 주축 선수들을 키워온 오광헌 감독은 여자 탁구 국가대표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대한탁구협회는 18일 제75회 픽셀스코프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충북 제천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남, 녀대표팀 새 사령탑에 주세혁, 오광헌 감독을 선임했다.

애초 협회는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오상은·추교성 남, 녀감독 체제를 올해 항저우아시안게임까지 유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대표팀 육성계획을 쇄신하며 방침을 전면 수정했다. 운영방식을 개선한 선발전을 통해 새로 구성한 대표팀을 전임지도자에게 맡기기로 한 것이다. 실제로 협회는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대표선발전을 열어 국가대표팀을 구성했고 이달 초부터 전임지도자 공모를 실시해 그 결과 두 감독이 중책을 맡게 됐다.

무엇보다 새 사령탑을 국가대표팀 전임지도자로 선발한 것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이다. 전임지도자 시스템으로 대표팀 전력강화에 더욱 집중하는 한편 다양한 시도를 통해 대표팀의 국제 경쟁력 향상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하는 협회의 의지가 반영됐다. 지난해까지도 한국마사회 선수로 활약해왔던 주세혁 남자팀 감독과 남자실업팀 보람할렐루야를 이끌어왔던 오광헌 여자팀 감독은 이전 소속팀을 떠나 대표팀에만 전념할 계획이다.

주세혁 남자대표팀 감독은 2003년 파리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단식 은메달을 따낸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오상은 직전 남자대표팀 감독, 유승민 현 협회장과 함께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도자 경력은 길지 않다. 직전 소속팀 한국마사회 선수로 복귀하기 전인 2018년 삼성생명 코치로서 그 해 전국종별선수권 단체전과 복식 우승을 견인했다. 지도자 경력은 짧지만 최근까지 선수로 활약하며 현대탁구 기술을 꿰뚫고 있는 점은 최고 강점으로 꼽힌다. '형님리더십'을 바탕으로 얼마 전까지도 테이블에서 같이 랠리를 나누던 선수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오광헌 감독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과거 서울여상에서 코치로 재직하다 1995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지도자 커리어 대부분을 쌓았다. 슈쿠도쿠 대학을 일본 정상으로 이끌면서 주목받았고,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일본 여자국가대표팀 코치 및 주니어대표팀 감독을 맡아 2016년 리우올림픽 동메달, 같은 해 세계선수권대회 준우승,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 등에 모두 기여했다.

일본 여자대표팀 에이스 이토 미마, 히라노 미우, 하야타 히나가 모두 그의 제자들이다. 2017년에는 귀국해 남자실업팀 보람할렐루야를 이끌어왔다.

주세혁, 오광헌 남녀대표팀 신임 사령탑은 함께할 코칭스태프를 인선한 뒤 올해 열리는 항저우아시안게임, 청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 등을 준비한다.

남, 녀 10명으로 구성된 국가대표팀은 각 대회 전에 파견대표 선발전을 다시 치러 엔트리를 확정하는 과정을 밟게 될 예정이다. 전임감독들에게는 선발전 이전까지 선수들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시켜야 하는 임무가 일차적으로 주어진 셈이다.

두 감독은 "무거운 책임감을 안고 최선을 다해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