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A' 카를로스 코레아, 스캇 보라스 에이전트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A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가 새로운 에이전트와 손잡았다.

'ESPN'은 19일(한국시간) 코레아가 스캇 보라스를 새로운 에이전트로 고용했다고 전했다. 코레아는 현재 FA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직장폐쇄가 끝나면 계약이 가능하다.

코레아는 지난 2019년 9월 WME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었다. 당시 이 회사는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의 승인도 받지않은 상태라 논란이 됐었다.

매일경제

코레아가 에이전트를 교체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들은 현재 메츠 단장으로 부임한 빌리 에플러를 영입하는 등 나름대로 스포츠 에이전시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근에는 마이너리그 구단을 인수하려는 움직임도 보였는데 이같은 행동이 선수노조의 분노를 샀다. '디 어슬레틱'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WME에 속한 에이전트들에게 에이전트 자격을 박탈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다.

코레아의 이번 에이전트 교체가 이와 관련이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ESPN에 따르면, 코레아는 "보라스 코퍼레이션은 가장 높은 수준의 야구 관련 전문 지식을 제공하며 증명된 역사가 있는 곳"이라는 성명만 발표한 뒤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보라스는 직장폐쇄전 자신의 고객인 마르커스 시미엔(7년 1억 7500만 달러) 코리 시거(10년 3억 2500만 달러, 이상 텍사스) 맥스 슈어저(3년 1억 3000만 달러, 메츠)에게 초대형 계약을 안겨주며 다시 한 번 능력을 보여줬다.

그는 "카를로스 코레아같은 엘리트급 선수를 대변하게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그가 목표를 이루는데 있어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재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