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녀 탁구대표팀 사령탑에 '깎신' 주세혁·'일본통' 오광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오광헌(왼쪽) 여자 탁구 대표팀 감독과 주세혁 남자 대표팀 감독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깎신' 주세혁(42)과 일본 여자대표팀 주전 선수들을 키워낸 오광헌(51) 감독이 한국 남녀 탁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대한탁구협회는 올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청두 단체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으로 주세혁 감독과 오광헌 감독을 선임했다고 19일 밝혔다.

주 감독은 2003 파리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단식 은메달,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따낸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연합뉴스

주세혁 남자 탁구 대표팀 감독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비 전형이었던 주 감독은 강자들의 강력한 드라이브를 무력화하는 받아치기가 일품이어서 '깎신'으로 불렸다.

주 감독은 2018년 삼성생명 코치로 종별선수권 단체전, 복식 우승을 견인했다. 이후 한국마사회에 입단하며 선수로 복귀했다가 이번에 다시 지도자로 활동하게 됐다.

지도자 경력은 짧지만, 최근까지 선수로 활약해 현대 탁구의 흐름과 기술을 잘 이해한다는 점은 강점으로 평가된다.

오 감독은 서울여상에서 코치로 일하다 1995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지도자 커리어 대부분을 쌓았다.

슈쿠도쿠 대학을 일본 정상으로 이끌면서 주목받았고,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일본 여자 대표팀 코치 및 주니어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연합뉴스

오광헌 여자 탁구 대표팀 감독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의 2016년 리우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같은 해 세계선수권대회 준우승,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 등에 기여했다.

현재 일본 여자 대표팀 에이스인 이토 미마, 히라노 미우, 하야타 히나가 오 감독의 지도를 받았다.

오 감독은 2017년 귀국해 남자 실업팀인 보람할렐루야를 이끌어왔다.

대한탁구협회는 "한때 변방으로 처졌던 일본 여자탁구를 세계 2강으로 끌어올리는 데 기여한 오 감독은 최근 국제무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한국 여자탁구를 이끌 적임자"라고 선임 이유를 설명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