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화현장] 셰익스피어의 매력적인 악인…연극 '리처드 3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unFun 문화현장]

<앵커>

배우 황정민이 셰익스피어의 비극 리처드 3세로 오랜만에 연극무대에 돌아왔습니다.

문화현장, 김수현 기자입니다.

<기자>

[연극 '리처드 3세' / 2월 13일까지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15세기 영국, 신체적 결함이 있는 왕의 막냇동생 리처드는 열등감과 비뚤어진 욕망에 사로잡혀 왕위를 노립니다.

그는 온갖 음모와 간계를 동원해 핏줄과 가신을 모조리 죽이고 마침내 왕위에 오르지만 비참한 최후를 맞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