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앱 까는 순간 중국이 들여다본다? 베이징 올림픽 필수앱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 겨울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취재진 등이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스마트폰 앱이 보안 문제로 개인정보 유출을 초래할 수 있다고 A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앙일보

베이징올림픽 앱 'MY2022' 대문 모습. [사진 MY2022]


AP는 캐나다 토론토대 연구소 산하 인터넷 감시 단체 시티즌랩이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MY2022 앱이 사용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하지 못해 해킹 위험이 있다"며 "중국 통신사나 인터넷 서비스 제공사가 올림픽 경기장·호텔·공항에 설치된 와이파이를 통해 개인 데이터를 읽을 수 있다"고 했다. 시티즌랩은 지난달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보안 문제를 지적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올림픽 조직위의 모든 행위는 중국의 개인정보 보호법 등 관련 법규를 엄격히 준수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MY2022'는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코치진과 취재진 등이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앱이다. 가장 중요한 기능은 코로나19 관련 정보 공유다. 참가단은 도착 14일 전부터 앱을 통해 매일 체온 보고 등 건강 설문에 응답해야 한다. 또 사전에 의료 기록과 백신 접종 증명서, 여권 정보, 출입국 계획도 등록해야 한다.

시티즌랩은 안드로이드 버전 앱에서 천안문 사태와 티베트·신장위구르·파룬궁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단어 2442개를 검열하는 금칙어 목록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금칙어는 중국어뿐만 아니라 티베트·위구르·영어 단어도 포함됐다.

단 지금은 활성화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시티즌랩은 "특정 단어가 검열에 적용하도록 설계됐지만, 지금은 해당 기능이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잠재적으로 검열에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임시 휴대전화 사용이 늘어날 것이란 시각이다. 이날 BBC는 "사이버 보안 회사 인터넷 2.0은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버너 폰(임시 휴대전화)'을 가져가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사용하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또 미국은 선수단에 임시폰을 사용하고, 컴퓨터는 대여하거나 처분 가능한 것을 가져가라고 권고했다. 영국과 네덜란드는 참가자들에게 임시 휴대폰을 지급하기로 했다.

한국 선수단을 지원하는 대한체육회는 임시 휴대폰·노트북 등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체육회 관계자는 "별도 예산이 책정되지 않아 임시 휴대폰과 노트북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며 "벌써 개인 휴대폰으로 MY2022 앱에 건강 기록을 업로드하고 있기 때문에 새 휴대폰으로 바꾸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ark.soyoung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