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하드캐리 열연 박하나, 팬들 보낸 커피차에 미소 만개[★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이렇게 설득력있는 악역이 있었을까.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KBS2주말극 '신사와 아가씨'에서 주인공 커플 지현우(이영국 역)와 이세희(박단단 역) 사이를 끝없이 비집고 들어가는 악역 연기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한 박하나가 팬들의 깜짝 선물을 공개했다.


박하나는 19일 자신의 SNS에 어둠이 내린 야외촬영 현장에 도착한 팬들의 온기 가득한 커피차를 인증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하나는 "쌀쌀한 날씨탓에고단하고 힘들었던 야외촬영, 따뜻함이 필요했던 오늘 정말 고마워요. 우리 바나나"라며 팬클럽 바나나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더 열심히해서 보답하고 싶고. 현장이 더 행복해 질 수 있는 원동력,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 오늘 하루도 감사했습니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박하나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웨딩드레스 차림의 박하나와 서우진(이세종 역)이 손을 잡은 거대한 걸개그림과 함께 "사라=사랑, 신사와 아가씨 드라마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극중 박하나는 에프티그룹 이영국 회장 집에서 일하는 집사 조사라 실장으로 출연해, 회장 사모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어떤 일도 벌이는 집념의 캐릭터를 열연 중이다.


사라는 등산 중 조난으로 영국이 기억을 잃어버리자 영국의 계모인 왕대란(차화연 분)과 짜고 가짜 약혼녀 행세를 하고 약혼식까지 올리지만, 결국 영국이 기억을 되찾으며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


어찌 보면 언제 돌아올지 모를 기억에 도박을 건 무모한 거짓말이지만, 이는 과거 사라가 옛 남자친구인 진상구(전승빈 분)와 사이에서 낳은 아이 세종을 지키려는 몸부림에서 비롯됐다.


홀로 낳은 아이를 영국의 집 앞에 버린 사라는 영국과 결혼으로 세종의 진짜 엄마가 되려는 눈물겨운 집착을 보여준다. 막장 스토리 안에서도 일말의 설득력이 있었던 건 박하나의 절절한 모정 연기가 보여준 힘이었다.


최근 방송에서 영국과 파혼 후 한결같이 자신을 도와준 차건(강은탁 분)과 로맨스를 시작하려는 찰나, 진상구가 등장해 "내 아들 어딨냐?"며 사라를 압박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금나와라 뚝딱' '기황후' '압구정백야' '슬플때 사랑한다' '위험한 약속' 등 여러 편의 드라마에서 활약해온 박하나는 2004년 아이돌 가수로 데뷔했던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신사와 아가씨'에서 극의 중심을 잡아가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재조명 받았고, 지난 연말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우수상을 수상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박하나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