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송윤아X전소민, 두 여자의 이중주 "진짜 나로 살 거야"→이성재 죽음 엔딩('쇼윈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쇼윈도' 이성재와 전소민의 단죄와 송윤아가 진짜 자기 자신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오후 종영한 채널A 드라마 '쇼윈도'(극본 한보경·박혜영, 연출 강솔·박대희) 16화에서는 신명섭(이성재), 윤미라(전소민 분)의 그릇된 욕망에 대한 죗값을 치르는 장면과 한선주(송윤아 분)가 더 단단한 사람이 되어 진짜 자신을 찾으면서 결말을 맺었다.

신명섭(이성재 분)은 윤미라(전소민 분)의 자살을 꾸몄다. 그러나 한정원(황찬성 분)이 미라를 발견해 미라를 간신히 구해 응급실로 갔다. 응급실에서 눈을 뜬 미라는 또 한 번 신명섭에게 배신 당했다는 슬픔에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명섭은 일이 틀어졌음을 깨달았다. 명섭이 사주한 남자는 바로 미라의 삼촌이었다. 그들이 납치한 사람은 바로 한선주(송윤아 분)였다. 명섭은 "기왕 이렇게 된 거,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알지 않냐"며 오히려 무기를 쥐었다. 그때 눈을 감고 있던 선주가 눈을 떴다. 선주는 침착하게 자신을 옭아매고 있던 밧줄을 풀었다. 명섭 뒤에 있던 남자들은 오히려 명섭을 때려 눕혔다.

한선주는 신명섭이 남자들을 이용해 자신의 이복동생 한정원(황찬성 분)을 죽이려고 했다는 걸 알고 남자들을 먼저 찾았던 것. 한선주는 남자들에게 "윤미라를 찌른 사람은 심명섭이다. 당신들도 무사할 수 없을 것"이라며 웃으며 경고했다. 한선주는 "지금부터 제가 당신들을 삽니다. 신명섭이 부른 가격에 3배를 부르겠다"라며 명섭이 오기 전 그들을 회유해 명섭을 잡아들였다.

OSEN

명섭이 눈을 떴을 때, 그는 집안 드레스룸에서 꽁꽁 묶인 채였다. 명섭은 벗어나고자 발버둥을 쳤다. 명섭은 "선주야, 나한테 왜 이래"라며 간절히 말했다. 한선주는 "당신에 대한 내 헌신이 부족했냐 왜 날 배신한 건데 당신이야 말로 왜 그래"라고 말하며 신명섭에게 당했던 것을 되돌려주었다.

신명섭은 당황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한선주에게 "모든 게 다 윤미라 때문이었다. 처음부터 나한테 접근한 것도 윤미라 계획이었다"라며 "윤미라가 자살을 시도했다, 그 여자가 얼마나 이상한 여자인지 잘 알지 않냐" 윤미라 탓을 하며 자신의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 한선주는 착잡한 표정으로 신명섭을 응시할 뿐이었다. 신명섭은 애가 닳아 "그 여자는 스토커, 정신병자다" "나보다 윤미라가 더 잘못이다"라고 외치며 한선주의 마음을 돌리려고 했다.

그러나 한선주는 요지부동이었다. 신명섭은 "우리 이제 진짜 다시 시작해보자"라고 거듭 말했다. 신명섭은 자신의 손으로 윤미라를 죽였다고 철썩같이 믿고 있기에 자신만만했다. 그런 신명섭 앞에 나타난 건 바로 윤미라였다. 신명섭은 "어떻게, 네가 어떻게"라고 말하며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라는 명섭이 자신을 찔렀던 칼을 들고 "이 칼로 당신이 나를 찌를 때, 당신의 차가운 눈동자를 영원히 잊지 못할 거야"라며 그대로 칼을 쥐고 명섭을 향했다. 한선주는 더는 드레스룸에 있지 않고 그곳에서 빠져나와, 결혼 반지를 뺐다. 원래대로라면 한선주는 윤미라와 함께 신명섭을 죽이려고 했다. 그러나 윤미라는 "내가 할게요. 내가 시작했으니까 내 손으로 끝내고 싶어요. 이 사람 내 손으로 죽이지 못하면 평생 후회할 거예요"라면서 "제발, 부탁이에요"라고 빌었다.

윤미라는 자신의 손으로 신명섭을 죽인 후 순순히 경찰서에 갔다. 강대욱 형사(김병욱 분)는 윤미라에게 "신명섭 씨를 찔러 죽인 게 맞습니까?"라고 물었다. 윤미라는 "맞습니다. 제가 죽이려던 사람이 아니라 신명섭이 아니라 한선주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윤미라는 "한선주를 없애고 그 남자를 내 남자로 만들려고 했다. 그런데 그 사람이 한선주를 보호하더라. 이럴 줄 몰랐다"라면서 괴로운 표정을 지었다.

마을 주민인 크리스티안 정(오승은 분)은 신명섭 사망 당시 한선주와 윤미라가 함께 있다가 집으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으나 곧 "어떤 진실은 몰라도 되는 것"이라며 이내 모른 척 굴었다.

한선주는 신명섭의 장례를 치렀다. 한선주는 신명섭에 대해 좋은 남편, 좋은 아빠였음을 밝히며 "여보 잘 가요"라고 말했다. 한선주의 추도는 사랑을 잃은 아내 그 자체였으나 한선주는 어디인지 복잡한 표정이었다. 장례 후 한선주는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구두들이 보관된 유리 박스를 직접 깨부수기 시작했다. 한선주의 발은 곧 피투성이가 됐으나 그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오히려 한선주는 피투성이 맨발로 길거리를 헤매였다. 비로소 한선주의 얼굴에는 환희의 미소가 걸렸다.

OSEN

수감된 윤미라는 변호사 선임을 거부했다. 오히려 윤미라는 감옥 안에서 손목을 긋는 등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 이에 한선주는 직접 윤미라를 찾았다. 윤미라는 핏기 하나 없는 얼굴로 살아갈 기력을 잃은 채 한선주와 마주했다. 윤미라는 한선주에게 "저 변호 받고 싶지 않아요. 변호 받을 자격이 없어요"라고 말했다.

한선주는 윤미라에게 "후회되냐"라고 물었다. 윤미라는 한치의 망설임 없이 "후회된다. 신명섭을 사랑하고 행복해했던 그 모든 순간을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미라는 "내 사랑만 가엾고 내 사랑만 소중했다. 남의 울타리를 부수고 들어가면 내가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 앞에는 지옥이 있었다"라면서 자신의 과오를 인정했다.

윤미라는 그제야 "언니 가정, 언니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고 박살 낸 내 자신이 너무 한심해요. 그러니 그 벌 받아야죠"라며 "내가 지은 죄 내가 떠안고 가게 해줘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선주는 윤미라를 가만두지 않았다. 오히려 두 사람이 처음 만났던 여행지 이야기를 꺼냈다. 그 여행지에는 잘못된 사랑을 한 대가로 멀리 떨어진 두 섬에 대한 전설이 있는 곳이었다.

한선주는 "잘못된 사랑의 대가, 너도 받아라."라면서 "살아서 받아라"라고 말했다. 윤미라의 두 눈은 커다래졌다. 한선주는 차분하게 "제대로 된 너의 인생 다시 살아"라고 말해 "이게 내가 너한테 내리는 벌이야"라고 말했다. 기력 하나 없이 앉아있던 윤미라는 복받친 울음을 입도 열지 못하고 흐느낌으로 흘렸다.

OSEN

이후 4년이 흘렀다. 한선주의 모친인 김강임(문희경 분)은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회장 자리는 한선주의 이복 동생인 한정원에게 돌아갔다. 김강임과 한정원은 돈독한 모자 사이가 됐다. 한선주의 아이들은 유학을 떠나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었다.

한선주는 출소 후 평범하게 살아가는 윤미라를 찾았다. 윤미라는 예상하지도 못했기에 한선주를 보고 그저 놀란 표정을 지었다. 한선주는 어떻게 지냈냐고 물었다. 윤미라는 덤덤하게 "차영훈 선생님에게 매주 상담 받으러 다닌다"며 자신의 상태를 전했다. 4년 전 윤미라가 감옥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을 때, 윤미라는 자신의 친구이자 정신의학과 전문의인 차영훈(김승수 분)에게 "윤미라 재판 받게 될 거다, 네가 윤미라를 도와줬으면 좋겠다"라고 부탁을 했었던 것.

윤미라는 "언니 배려 덕분에 살았어요, 저"라고 말했다. 한선주는 "네가 다 뒤집어 썼다. 내가 내린 벌 잘 받고 있는 거 봤다"라며 윤미라의 감사를 가볍게 넘겼다. 그러나 윤미라는 "그거 저 살리려고 내린 벌이란 걸 안다, 앞으로도 마음에 새기면서 살겠다"라고 말하며 거듭 한선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길을 쭉 걸었다. 이윽고 윤미라는 걸음을 멈춘 후 한선주를 바라보았다. 윤미라 "한 번도 못 한 말이 있는데"라면서 운을 떼더니 "잘못했어요"라며 진정한 사과를 했다. 한선주는 그런 윤미라에게 별다른 답 없이 묘한 미소를 지을 뿐이었다.

OSEN

한선주와 윤미라는 각자 로퍼와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윤미라는 그것을 알아보았다. 한선주는 자신의 신발을 보이며 "남들에게 보이는 삶에 나를 너무 허비했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니 편안하고 자유롭다"라며 "이제 진짜 나를 살 거야"라며 시원하게 웃었다. 윤미라는 그런 한선주를 가만히 바라보았다.

윤미라는 눈물과 미소가 섞인 복잡한 얼굴로 "언제 또 볼 수 있을까요?"라고 한선주에게 간절히 물었다.이에 한선주는 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선주와 윤미라는 서로를 끝내 마주보고 있었으며 두 사람이 서 있는 길은 끝없이 펼쳐져 있었다. '쇼윈도 : 여왕의 집'은 악은 소멸하고 자신을 인정한 '선'만이 남은 결말로 최종화를 맺음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채널A 드라마 '쇼윈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