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준금리 오르자…부산은행, 정기예금·적금 금리 최대 0.50%p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윤주 기자 = BNK부산은행은 19일, 이날부터 정기예금과 적금 금리를 상품별로 최대 0.50%포인트 인상 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에 맞춰 적금 상품은 0.25%포인트에서 최대 0.50%포인트, 예금 상품은 0.20%포인트에서 최대 0.30%포인트를 인상한다.

우선 부산은행의 출산장려 상품인 ‘아이사랑 자유적금(2년제)’ 금리는 종전 최고 연 1.70%에서 연 2.20%로 0.50%포인트 인상된다. 청년대상 상품인 ‘BNK내맘대로 적금’ 금리도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1.60%에서 연 1.90%로 0.30%포인트 인상된다.

또한 부산은행은 ESG 환경상품 ‘저탄소 실천 예금’ 금리를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1.70%에서 연 2.00%로 0.30%포인트 올렸다. 부산은행은 나머지 예적금 상품들도 0.20%포인트에서 0.30%포인트 수준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 이상을 인상한다.

박봉우 부산은행 마케팅추진부장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을 반영해 예·적금 금리를 신속하게 인상했다”며 “특히 ESG 및 청년·출산장려 관련 상품의 금리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 이상으로 인상해 지역은행으로서 지역 사회 현안 해결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해 11월에도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에 맞춰 정기예금·적금 금리를 최대 0.5%포인트 인상한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