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산重, 사우디 최대 주단조공장 만든다…"주단조 첫 해외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수르·아람코와 합작회사 만들어 1조원 규모 공장 건설계약 체결 예정

연합뉴스

두산중공업, 사우디 아람코·두수르와 합작회사 설립 협약
(서울=연합뉴스) 두산중공업이 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Riyadh)에서 사우디 산업투자공사 두수르(Dussur), 사우디 아람코의 완전 자회사인 사우디 아람코 개발 회사와 세계적인 규모의 주단조 합작회사인 'TWAIG Casting & Forging' 설립을 위한 주주간 협약 수정안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하는 사우디산업투자공사 두수르 라에드 알 레이스 사장(가운데), 사우디아람코개발회사(SADCO) 왈리드 알 사이프 사장(오른쪽), 두산중공업 전하용 상무(왼쪽). 2022.1.19 [두산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 등과 함께 이 나라 최대 규모의 주조 및 단조 공장 설립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를 위해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사우디 산업투자공사 두수르, 아람코의 완전 자회사인 아람코 개발회사와 주·단조 합작회사(TWAIG Casting & Forging) 설립을 위한 주주간 협약 수정안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사우디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압둘아지즈 빈 살만 알 사우드 에너지 장관, 칼리드 알팔레 투자부 장관, 반다르 알 코라예프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야시르 알루마얀 국부펀드(PIF) 총재 등이 참석했다고 두산중공업은 전했다.

주조는 금속을 가열해 용해시킨 뒤 주형에 주입해 일정한 형태의 금속 제품을 만드는 것이고, 단조는 금속 재료를 일정한 온도로 가열한 뒤 압력을 가해 특정 형체를 만드는 것이다.

연합뉴스

두산중공업의 사우디 주·단조 공장 예정지 위치
[두산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합작회사는 사우디 동부 주베일 인근 라스 알 카이르 지역의 킹살만 조선산업단지에 건설된다.

올해 공사에 착수해 2025년 1분기 완공될 예정이다. 40만㎡의 면적에 연간 주·단조품 6만t(톤)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제강과 주·단조, 가공까지 일괄 생산이 가능한 사우디 최대 규모의 주·단조 공장이 될 것으로 두산중공업은 기대했다.

주력 생산품은 사우디 내 석유 화학 플랜트용 펌프·밸브, 조선·해양 플랜트용 기자재 등에 쓰이는 주·단조 소재다. 장기적으로는 풍력발전 플랜트 및 발전 플랜트용 주·단조 제품까지로 생산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공장 건설을 위해 합작회사와 1조원 규모의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또 공장 건설과 주요 설비 공급을 위한 경쟁 입찰에 국내 중소 엔지니어링 기업들과 사우디 등 해외 기업들도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두산중공업의 사우디 주·단조 공장 조감도
[두산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두산중공업 주·단조 기술의 첫 번째 해외 시장 진출이라는 큰 의미가 있으며, 이를 통해 사우디의 핵심 산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합작회사가 두산중공업의 신재생에너지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사업 확대의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