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尹, 건진법사 알려지니 조직 해산…일단 자르고 보자는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진법사 임명된 바 없다고 하지 않았나" 지적

아시아경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무속인 참여 논란'을 빚은 당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한 것을 두고 "당선을 위해 일단 자르고 보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윤 후보는 김건희씨 문제가 연일 터지자 2부속실 폐지를 공언했다. 이번엔 네트워크본부에 임명되지도 않았다는 '건진법사'의 존재가 알려지자 네트워크본부 해산을 지시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신의 잘못에 대해 아량을 베풀어달라 조르다가 결국 여론에 밀려 마지못해 사과했던 윤 후보"라며 "하지만 본인이 아닌 누군가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잘라내 버린다. 정작 잘라내야 할 사람은 제때 자르지 못하면서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네트워크본부에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나름의 신념을 갖고 헌신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며 "더군다나 건진법사가 해당 본부에 임명된 바가 없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꼬집기도 했다.

고 의원은 "앞으로 또 어떤 조직을 잘라낼지 지켜볼 일"이라며 "춘풍추상(春風秋霜·남을 대할 때는 부드럽게, 자신을 대할 때는 엄격해야 한다는 뜻)의 덕목은 기대하지도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전씨는 인재 영입 등의 활동에도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씨는 선대본부에 합류하기 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법당을 차리고 무속 활동을 했으며, 일광조계정 총무원장 등의 직함을 사용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공보단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공보단은 이날 낸 공지문에서 "전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며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고,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 또한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5기 출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 관계자들이 그분을 소개받아서 인사를 한 적이 있는데 저는 스님으로 안다. 법사라고 들었다"라면서도 "그분은 직책을 전혀 맡고 있지 않고, 일정과 메시지 (관리는) 황당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의혹이 제기된 뒤 하루가 지난 18일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유는 아시다시피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에 대한 불필요한 소문, 오해가 확산되는 데 대해서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악의적인 오해, 소문과 관련해서는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을 계속 제거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