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청약 '역대급 흥행'…"대주주가 알짜 빼가" 분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LG에너지솔루션 청약 첫날인 어제(18일), 개인 투자자들의 돈 32조 원이 몰렸습니다. 마감일인 오늘 흥행 신기록을 달성할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에서 배터리 사업을 떼어내 만든 회사죠. 그렇다 보니 모회사인 LG화학 투자자들은 "대주주가 알짜를 빼가는 바람에 주가가 떨어져 손해를 봤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새누리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