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애 따로, 결혼 따로"…선 보러 다니는 여친에 남친 "인격 말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머니투데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애할 사람과 결혼할 사람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는 여자친구 때문에 고통받는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28세 동갑내기 커플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남은 작곡가 지망생으로 생계를 위해 기타 레슨을 시작했다.

밝고 당찬 성격의 레슨생이 자신에게 호감을 표현했지만 고민남에게는 '레슨생과는 절대 만나지 않겠다'는 철칙이 있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수업 마지막 날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게 됐다. 여러 가지가 잘 맞았던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지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연애한지 10개월이 넘어가자 여자친구가 변하기 시작했다. 오래된 부부처럼 너무 편안해 하는 모습에 고민남은 뜨거운 관계가 되기 위해 노력을 시작했다.

여자친구는 고민남이 바깥 데이트를 제안해도 "쉬고 싶다"고 거절했고 명품 선물을 들고 회사 앞에 찾아가도 기뻐하지 않았다.

여자친구는 주말마다 바빴고 고민남의 연락을 확인하고도 답을 하지 않기도 했다.

고민남은 여자친구에게 서프라이즈 여행을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거절당했다.

그러면서 여자친구는 "나 내일 맞선 본다"고 뻔뻔하게 말했다.

고민남은 여자친구의 말에 충격에 빠졌고 "내가 뭐 잘못한 거 있냐"고 물었지만 여자친구는 "난 그냥 연애는 연애, 결혼은 결혼이라 생각하는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이어 "(자기도) 연애만 하고 싶은 것 아니었냐. 평생 음악하면서 자유롭게 살고 싶다며 어쨌든 결혼같은 거 할 생각 없지 않나. 난 결혼해서 좋은 가정 꾸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에 고민남은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건) 그냥 내 꿈을 이야기 한 거였다. 나랑 결혼하자"고 했지만 여자친구는 "자기 좋아하는 음악하면서 애 키우고 집 사고 그렇게 살 수 있을 것 같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난 우리 엄마처럼은 안 살 거야. 사랑 하나로 발목 잡혀서 평생 지지리 고생하면서 살고 싶지 않다. 경제적으로 안정된 사람 만나서 내 자식은 행복하게 키울 것"이라고 했다.

고민남이 열심히 노력해 돈을 더 벌겠다고 했지만 여자친구는 "우리 그냥 행복하게 연애만 하자"며 거절했다.

연애와 결혼을 별개로 생각하며 연애 중에 맞선 자리에 계속 나가는 여자친구를 둔 고민남은 비참한 마음을 털어놨다.

곽정은은 "연애 따로, 결혼 따로라는 생각을 마음 속으로는 하지만 당사자에게 어떻게 말할 수 있냐"고 답답해 했다. 주우재 역시 "그렇게 생각할 수는 있는데 저렇게까지 대놓고 말하냐. 너무 특이하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여자친구는 악의 축이다. 고민남은 인격적 말살을 당하고 있다. 여자친구와 매칭되는 남자와 결혼한다고 쳐도 그 남자도 인격적 말살을 당하는 것"이라며 "빨리 빠져나오라. 비도적적, 비상식적인 사람을 왜 만나냐"고 지적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