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통화' 유튜브 공개 금지될까…오늘 가처분 심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가 자신과 유튜브채널 '서울의 소리' 관계자 사이 통화 내용을 공개하지 못 하게 해달라며 다른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낸 가처분 사건 심문이 19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경근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김씨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