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百 "검은 호랑이해 설 선물로 곶감 인기.. 매출 13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모델이 롯데백화점 설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년 ‘검은 호랑이 해’를 맞아 올해는 ‘곶감’이 설 선물로 주목받고 있다. 우리나라 전통 설화인 ‘호랑이와 곶감’의 영향으로 대표적인 호랑이 관련 상품으로 꼽히는 ‘곶감’이 임인년 새해를 기념하는 설 선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9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설 사전 예약 판매 기간(12월17일~1월6일) 중 곶감의 매출은 전년 대비 132% 크게 신장했고, 본 판매 기간에도 10%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으로 선물만 보내는 수요가 지속되면서 ‘한우’, ‘곶감’, ‘굴비’와 같이 전통 선물을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호랑이 해를 기념하는 특별한 선물로 ‘곶감’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더욱이 이번 설에는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상한선이 20만원으로 높아짐에 따라 주로 10만원대인 ‘곶감 세트’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롯데백화점은 국내 유명 산지의 곶감을 엄선해 선보이고, 호랑이와 관련된 특색 있는 선물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먼저, 국내 곶감 명산지에서 정성을 담아 생산한 국내 대표 곶감 다섯 품종을 엄선해 선보인다. 쫀득한 식감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상주 둥시’가 대표이며, 그 외에도 도넛 모양의 곶감으로 유명한 ‘지리산 산청 고종시’와 씨가 없어 먹기 편하며 당도가 높은 ‘청도 반건시’, 일반 곶감보다 크기가 두배 이상 큰 ‘영암 대봉시’, 어두운 색을 띄어 흑곶감으로 불리우는 ‘완주 두레시’ 등이 있다. 대표 상품은 ‘롯데 상주 곶감 프리미엄 1호’, ‘정과원 지리산 산청 곶감 세트 3호’, ‘정과원 청도 반건시 세트’, ‘정과원 영암 곶감 세트’, ‘정과원 완주 흑곶감 세트’ 등으로 각 산지의 곶감별 특유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단일 품종으로 구성한 세트들이다.

특히,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곶감 선물로 ‘전통인증식품 박경화 농가 GAP 청정 세트’를 추천한다. ‘박경화 농가’는 상주 곶감 중에서도 전통식품 인증을 받은 대표적인 곶감 명가로, 자연 바람을 활용한 전통적인 방식으로 곶감을 건조하여 더욱 풍미가 좋으며, 곶감 하나하나를 모두 개별 포장하여 더욱 고급스럽고 보관도 용이한 상품이다.

다양한 산지의 곶감을 함께 맛보거나, 곶감과 다른 상품을 혼합하는 등 차별화한 제품들도 준비해 선택지를 넓혔다. 대표적으로 ‘정과원 유명 산지 곶감 세트’는 상주 곶감과 산청 곶감, 그리고 청도 반건시를 골고루 즐길 수 있는 세트 상품이다. 또한, 곶감에 견과류나 감말랭이를 더한 ‘정과원 상주 곶감·너츠 혼합 세트’, ‘정과원 청도 혼합 세트’, ‘명품 영동 곶감 호두 세트’ 등도 인기다.

롯데백화점에서 준비한 곶감 선물 세트는 전국의 롯데백화점뿐 아니라 롯데온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롯데온의 ‘스마트 픽’ 서비스를 이용하면 배송 걱정 없이 가까운 롯데백화점에 방문해 상품을 직접 수령할 수도 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곶감 외에도 ‘호랑이’를 활용한 이색 선물들을 선보여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KBS 한국인의 밥상’과 ‘만나당’의 황문철 궁중병과 장인이 협업한 ‘호랑이 수제 약과 세트’는 호랑이 그림을 금박으로 입힌 임인년 기념 고급 수제 약과로 롯데백화점에서만 만날 수 있다. 또한, 병에 호랑이 일러스트가 그려진 ‘임인년 호랑이 와인 세트’도 합리적인 가격에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으며, ‘설화수’, ‘키엘’ 등 화장품 브랜드에서도 호랑이 에디션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Fresh Food 부문장은 "올해를 기념할 수 있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에게 ‘곶감’과 ‘호랑이’ 관련 상품을 추천한다”라며, “매년 반복되는 명절 속에서도 한해를 기념할 수 있는 재미있는 선물들을 엄선하여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