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콕' 때문? 포르쉐·BMW 장애인구역 '나란히'···"우정샷 드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한 대형 리조트 주차장에서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나란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외제차 2대의 모습이 포착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정샷 남겨드렸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사이 좋으신 듯해서 우정샷을 남겨드렸다"면서 "청구서는 곧 발송 예정"이라고 적었다.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을 보면 포르쉐와 BMW 차량이 장애인주차구역에 세워져 있다. 이들 차량 뒤로는 일반 주차 구역에 빼곡하게 들어찬 차량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A씨는 "장애인 표지판 부착이 안 돼 있어 신고했다"면서 "틴팅이 진해서 놓쳤을 수 있지만 이런 곳에 주차하려면 표지판은 필수지 않느냐"고 적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냥 돈 내자 하고 주차한 듯", "너무 사이가 좋아보인다", "차종을 보니 문콕보다 과태료가 싸다고 생각하는 모양", "1시간 간격으로 신고하고 과태료가 가중될 수 있도록 법을 바꿔야 한다" 등 이들 차량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현행법에 따르면 장애인주차구역은 장애인 사용 자동차 등 표지가 발급된 때에만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어기고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거나, 주차 가능 표지를 부착했더라도 장애인이 탑승하지 않으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뿐만 아니라 주차된 차량이 장애인주차구역의 구획선을 밟기만 해도 과태료 처분 대상이 되고 잠깐의 주·정차도 허용되지 않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