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의 이중 대응... 미투 폄하엔 침묵, 무속 의혹은 신속 차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사회복지사협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하며 청년사회복지사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두 가지 그림자를 드리웠다. 윤 후보 부부가 무속에 의지한다는 의심을 부채질했고, 김씨가 성폭력 피해자를 2차 가해했다는 비판을 샀다. 윤 후보에겐 상당한 리스크다.

윤 후보는 두 가지 악재에 철저히 분리 대응하는 태도를 취했다. 무속 의혹의 진원지인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18일 통째로 해체하며 적극적으로 수습했다. 성폭력 2차 가해에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표의 유불리'를 따진 결과다.

제2의 ‘왕(王) 자’ 논란 될라... 무속 의혹 철저 차단


윤 후보는 지난해 손바닥 ‘왕(王) 자’ 논란, 천공스님과의 인연 등으로 홍역을 치렀다. “나는 영적인 사람이다. 도사들과 삶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 등 16일 공개된 김씨의 '7시간 통화' 중 발언이 무속 논란에 다시 기름을 부었다. 17일엔 건진법사라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 후보는 하루 만인 18일 네트워크본부를 없애버렸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오해의 소지를 갖고 계신다면 빠른 조치를 하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미투 폄훼 발언엔 '무대응'... 이준석도 "2차 가해 아냐"


김씨는 '7시간 통화'에서 “(진보 진영의 미투는) 돈을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이라고 했다. 이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씨 등 모든 것을 걸고 미투(성폭력의 사회적 폭로)에 나선 피해자들을 모욕한 것이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선대본부 여성본부 고문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 대신 사과할 정도로 위중한 사안이었다.

그러나 윤 후보도, 국민의힘도 사과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17일 “어찌 됐든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포괄적 사과를 한 것보다 더 나가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차 가해가 아니다"라고 김건희씨를 엄호했다. 이 대표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사적인 전화 통화를 가지고 2차 가해로 표현하는 것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일축했다.


무속 논란, 개신교 표 걱정돼서?... 미투 폄하는?


윤 후보의 이중 대응은 '표 계산'의 결과로 풀이된다. 무속 논란은 국민의힘 집토끼인 보수 개신교계나 중도층의 반감을 살 수 있는 예민한 문제다. 윤 후보는 ‘왕(王) 자’ 논란 당시 성경책을 들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아 예배를 보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반면 미투 폄훼 발언에 분노하는 여성 유권자들은 어차피 윤 후보의 적극 지지층이 아니라는 판단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윤 후보가 요즘 가장 공을 들이는 '20대 남성’을 의식했기 때문으로도 볼 수 있다. 윤 후보가 김씨의 미투 발언에 사과하는 순간, '안티 페미니즘' 여론을 주도하는 20대 남성들이 또다시 윤 후보에게 등을 돌릴 공산이 크다. 여성가족부 폐지, 무고죄 처벌 강화 등 20대 남성 타깃 공약을 낸 '공'이 무너질 수 있기에 윤 후보가 의도적으로 침묵하고 있다는 뜻이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