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40억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검찰, 윗선·로비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주도하고 대가로 성과급 40억 원의 금품을 약속받았다는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정진상 부실장을 비공개 조사하는 등 윗선 수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3년 대장동 개발의 시초가 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대한 설립 조례안이 성남시 의회를 통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