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S, 세계 3위 게임사 블리자드 인수…"메타버스 강화" 월가 호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뉴욕=임동욱 특파원] ['오버워치', '디아블로' 등 만든 게임제작사, 역대 최대 82조원에 품어]

머니투데이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콜 오브 듀티', '오버워치', '디아블로' 등을 만든 세계 3위 게임 제작사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액티비전)를 현금 687억 달러(약 82조원)에 인수한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 46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로, 차세대 인터넷으로 불리는 '메타버스' 분야에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8일(현지시간) 액티비전을 주당 95달러에 인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금요일 종가인 65.39달러 대비 45% 할증한 금액이다. 이번 거래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16년 링크드인 인수 당시 투입한 금액(262억 달러)의 2배가 넘는다.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 걸쳐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분야이며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플레이어와 창작자를 최우선으로 하고 모두가 안전하고 포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게임 시대를 열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콘텐츠, 커뮤니티 및 클라우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게이밍의 필 스펜서 CEO는 "전세계 플레이어들은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게임을 좋아한다"며 "우리는 사람들이 원하는 게임을 자신들이 바라는 곳 어디서든 할 수 있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와 마인크래프트를 소유하고 있다.

액티비전의 바비 코틱 CEO는 "액티비전의 세계적 수준의 능력과 특별한 게임들을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 배급망, 야심찬 비전, 게임에 대한 헌신과 결합하면 점점 더 경쟁이 치열해 지는 이 분야에서 우리의 지속적인 성공을 보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수 후에도 코틱 CEO는 액티비전의 수장으로 남으며, 스펜서 CEO에게 경영 현황을 보고한다.

에버코어ISI의 커크 마테른 애널리스트는 "이번 거래가 규제당국의 승인과 액티비전과 엑스박스 간 시너지 효과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킬 수는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 분야 강화와 애저 등 다른 사업분야의 성장 스토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보여 일단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에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액티비전을 인수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사업 확대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메타버스 세계에 진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액티비전 주가가 지난 몇 달 동안 CEO 리스크 및 오버행 이슈 등으로 심한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를 향후 전략을 추진할 수 있는 중요한 자산을 매입할 수 있는 기회로 봤다"고 진단했다.

이날 인수 소식에 나스닥시장에서 액티비전 주가는 30% 가까이 치솟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는 1%대 약세를 기록 중이다.

뉴욕=임동욱 특파원 dw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