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급 물건, B급 가격"...인터넷 반품이 키운 '리퍼브' 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불경기에 따라, 약간의 흠이 있는 물건을 싼값에 판매하는 '리퍼브'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예전엔 가구나 가전제품 위주였는데, 요즘 부쩍 커진 이커머스 시장의 반품 물량을 소화하는 창구가 되면서 생필품에 식품까지 다루는 품목도 다양해졌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파주에 있는 가구 판매점.

언뜻 봐선 새것과 다름없는 물건들인데, 가격은 절반 수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