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 사체 뜯어 먹고 있더라… 지옥이 된 청도군 유기견보호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북도 청도군이 직접 운영하는 동물보호소에서 유기견들이 사체를 뜯어먹는 등 열악한 환경 속에 방치돼 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유기견들은 구조됐지만,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17일 ‘불타 죽고, 사체 뜯어먹는 청도 보호소 유기견들’이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해당 보호소의 실상을 폭로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복지국은 지난해 11월 청도의 한 직영 동물보호소를 찾았다고 한다. 해당 보호소는 직영임에도 불구하고 3개의 컨테이너로 시설이 구성돼 있는 등 열악한 상황이었다고 한다.

단체는 “심지어 방문 3일 전 컨테이너 관리 소홀로 화재가 발생했다”며 “(화재가 났던 컨테이너에서) 보호 중이던 유기견 16마리가 모두 고통스럽게 불에 타 죽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단체 측은 청도군에 민원을 제기했고 청도군 측은 “인원 보강, 환경 개선, 시설 확충 등의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청도군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게 단체의 주장이다. 단체는 지난 13일 해당 보호소를 재방문했다. “컨테이너 문을 여는 순간 그 안은 지옥 그 자체, 아비규환이었다”고 페이스북에 남겼다.

조선일보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체는 “오물 범벅이 된 채 밥그릇은 모두 비어 있었고 앞다리가 덜렁거릴 정도로 부상이 심한 개체는 아무 조치 없이 방치돼 있었다. 또 다른 개체는 더러운 오물 위에서 숨이 멎어가고 있었다”며 “컨테이너 구석 한쪽에서는 다른 개의 사체를 뜯어먹는 아이까지…”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보호소에) 지난해 입소된 유기견들의 70%가 안락사나 자연사로 폐사됐다”고 했다.

단체는 “동물보호의 법적 의무를 지고 있는 청도군이 제대로 된 동물보호소 시설도 없이 무관심하게 동물들을 방치해 동물학대를 자행하고 있다”며 “개선의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는 청도군의 무관심 때문에 아무 죄 없는 유기견들이 지옥에서 고통받을 이유가 없다”고 호소했다.

해당 보호소에 있던 유기견들은 다른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고 한다. 하지만 구조된 유기견 대부분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JTBC는 구조 하루 만에 유기견 18마리 가운데 2마리가 죽었고, 7마리가 파보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라고 18일 보도했다. 파보바이러스는 소화기 질환 등 여러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치명적인 전염병이다. 또 4마리에게서는 코로나 장염 양성 반응이 보였고, 모두 아사 직전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청도군은 입장문을 통해 “미숙한 운영으로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유기견 보호센터를 신축하고, 관리 책임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청도군의 약속이 현재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임시방편이 되지 않도록 (해당 보호소에) 다시 방문하여 구체적인 동물보호센터 신축 실행계획과 운영계획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