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장동민, 미모의 아내 공개..선물 때문에 첫 부부싸움 "원주 집으로 가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장동민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장동민이 아내와 처음으로 부부싸움(?)을 했다.

18일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 '장동민 부부싸움 첫 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장동민과 아내에게 "결혼하셨는데 선물 못해드리지 않았냐"며 50만 원 한도 내에서 선물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장동민과 아내는 "갖고는 싶었는데 내 돈 주고 사기 아까운 게 있다"며 매장에 들어가 선물로 받을 물건을 고르기 시작했다.

장동민은 바로 게임기를 갖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내며 "나머지 돈은 내가 보태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게임 자기랑 같이 하면 좋지 않냐. 나도 집에 앉아서 해보는 게 소원이었다"며 아내를 설득했다.

하지만 아내는 "맨날 집에 새벽에 오면서 언제 하냐"며 "하루에 빼먹을 때마다 벌금이다"라고 거절했다. 그리고는 "내가 갖고 싶은 걸로 가자. 포기해. 양보해 나한테"라고 그를 이끌었다.

아내가 원하는 물건을 보기 위해 끌려가던 중 장동민은 총을 발견했고 "그럼 나 총 사달라"고 했다. 그러자 아내는 "이거 사서 쏴버리고 싶다. 안된다"고 강력하게 말했고 장동민은 "다 안 된대"라며 투정을 부렸다.

아내는 "일단 내 거 먼저 보자"며 장동민을 이끌었고 그는 드라이기를 갖고 싶어했다. 하지만 장동민은 드라이기를 마음에 들지 않아 했고 아내는 "왜 다 못 사게 해? 오빠도 다 사지 말라"고 했다.

장동민은 "집에 내가 쓰는 물건 하나도 없다"며 자신의 뜻을 내비쳤고 아내의 "오빠가 집에 없으니까"라는 말에는 "일하러 나가는데"라며 서운해했다.

아내는 계속 드라이기를 원했고 장동민은 "없으면 사자고 하는데 있지 않냐. 또 너무 비싸다"라며 "있는데 왜 사려고 하냐. 답답하게 한다"라고 소리를 높였다. 결국 아내는 "오빠 게임기 사서 원주 가서 해라"라고 말하기에 이르렀고 "게임기 사면 둘이서 같이 할 수 있지 않냐"는 장동민의 말에 "난 세상에서 게임 제일 싫어한다"고 했다. 그러자 장동민도 "난 드라이기 제일 싫어한다. 가만히 두면 다 마른다. 제일 쓸모없는 개발품이 드라이기다"라고 맞받아치기도.

아내는 "사서 원주 집에 가라"고 자리를 떴고 장동민도 "누구는 성질 없어서 그러나. 게임기 사서 원주 집으로 갈 거다. 평생 드라이나 혼자 말려라"라며 두 사람은 부부싸움을 했다.

그로부터 며칠 시간이 지난 후 제작진은 돈을 더 모아 게임기와 드라이기를 모두 선물해줬다. 장동민은 원주가 아닌 신혼집에서 게임을 즐기며 행복해했고 아내 또한 새 드라이기로 장동민의 머리카락을 말려주며 만족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