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코로나 확진자 하루 3만명 넘었다..역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산한 일본 거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3만명을 넘어섰다.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5분 현재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 2197명이다.

종전 하루 최다 신규 확진자 수는 다섯 번째 대유행의 정점이었던 지난해 8월 20일 기록한 2만 5992명이었다.

이날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오사카부(大阪府) 5396명, 도쿄도(東京都) 5185명, 아이치(愛知)현 2145명, 가나가와(神奈川)현 1990명 순으로 많았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일 1만 3243명으로 1만명대로 올라선 이후 이틀 만인 14일 2만 2041명으로 2만명을 넘었고, 나흘 만에 3만명마저 돌파했다.

최근 일주일(11~17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만 8983명으로 직전 일주일(5388명) 대비 3.5배로 늘었다.

이에 일본 정부는 현재 오키나와(沖繩)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적용되고 있는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수도인 도쿄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추가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19일 감염증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분과회에서 조언을 받은 뒤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중점조치 적용 지역 확대를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긴급사태 선언’에 버금가는 중점조치는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유동 인구 억제 조치를 골자로 한다.

추가 적용 지역에는 도쿄도(東京都)를 비롯해 오사카부(大阪府), 가나가와(神奈川)현, 아이치(愛知)현 등 인구 밀집 지역이 대거 포함됐다.

적용 기간은 이달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